메뉴

KDB산업은행의 신남방 진출 지원펀드 ‘위탁사 선정 초읽기 돌입’

URL복사

투자

전체기사 보기

글로벌 중견과 스케일업 2가지 리그로 분할 출자

 

KDB산업은행의 '신남방진출 지원펀드' 출자사업 결과 발표가 초읽기에 돌입했다.

 

산업은행은 글로벌중견과 스케일업의 2가지 리그로 나눠 출자사업을 진행 중인 신남방 진출지원 펀드 출자사업의 발표를 앞두고 있다.

 

해외진출 역량을 키워온 운용사들의 평가를 매길 수 있는 자리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관심도도 높다.

 

산업은행은 아세안(Asean) 시장에 전문성을 가진 운용사에 위탁 운용을 맡길 계획으로 해외 현지법인‧사무소‧관계회사‧해외파트너를 보유하거나 해외 투자 실적이 있는 운용사들로 자격을 제한하고 지원을 받았다.

 

신남방은 아세안 10개국인 베트남,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 미얀마, 캄보디아, 브루나이, 라오스와 인도를 포함한다.

 

신남방 지역에 진출하려는 국내 유망기업을 발굴해 투자하거나 현지기업에 투자해야 하는데, 해외 투자의 경우 국내기업과 연관성이 있는 곳으로 제한되며, 국내 스타트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신남방 현지기업을 발굴해 매칭시켜줄 수도 있다.

 

국내의 다양한 기관들이 글로벌스케일업 펀드를 비롯해 정책성 펀드를 운용해 해외 진출을 돕는 출자사업은 있었지만, 운용사들만 주로 수익 부분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경우가 많았다.

 

 

허나 이번 신남방 진출 지원 펀드는 국내 기업을 발굴해 투자하는 부분이 포함된 만큼 상생 효과가 높을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산업은행은 글로벌 중견리그에서는 2개사를 뽑아 1400억원을, 글로벌 스케일업 리그에는 1개사에 300억원을 출자 약정한다는 계획이다.

 

산업은행은 이번 주 중 서류심사 결과를 발표한 뒤 정성평가와 실사를 거쳐 이달 중 최종 선정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