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수진 소장 “신남방정책 4년, 동남아 넘어 아시아로 넓혀지는 시점”

URL복사

박수진 서울대 아시아연구소장과 전제성 전북대 동남아연구소장 전문가 정책간담회 인사말

 

신남방정책 4주년 기념 전문가 정책간담회가 21일(14:00~18:00) 서울대 아시아연구소 삼익홀(2F)에서 열렸다.

 

이번 정책간담회는 전북대 동남아연구소가 서울대 아시아센터-서울대 사회과학연구원과 함께  열었다. 주관은 신남방정책 특별위원회가 맡았다.

 

'사람중심 신남방정책의 성과와 과제-국민과 함께, 위기에 강한 나라'가 주제였다. 행사는 줌(ZOOM)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도 동시 진행되었다.

 

 

이날 개회식에서는 아시아연구소 엄은희 박사 사회로 박수진 서울대 아시아연구소장과 전제성 전북대 동남아연구소장이 개회사를 했다.

 

박수진 소장은 “신남방정책이 4년이 되었다. 서울대서 관련 전문가 정책간담회를 가져 영광이다. 그동안 정치와 경제, 사람 분야에서 많은 성과를 거뒀다. 특히 이번 정책간담회에 김준형 국립외교원장이 기조연설을 해주어서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이제 중견국으로 동남아를 넘어 더 넓은 아시아를 뻗어나는 충실한 역할을 해야 할 시점이다. 이번 행사가 그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제성 전북대 동남아연구소장은 “신남방정책은 훗날 이 정부가 가장 잘한 정책이라고 평가를 받을 것이다. 이번 정책간담회는 민간 역량을 포함 ‘인간중심’으로 접근했다. 전북대 동남아연구소는 ‘신남방정책플러스와 시민사회’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세션 2 ‘신남방정책플러스와 시민사회’는 전북대 동남아연구소 중심으로 한국시민사회의 동남아연대, 보건-이주노동분야 동남아 연대활동, 미얀마 위기와 한국 시민사회의 연대활동등을 기획했다.

 

 

이날 기조 강연은 김준형 국립외교원장이 ‘문재인 정부 외교정책과 신남방정책’ 주제로 “번영-평화-사람의 3P 가치 중 사람이 핵심이다. 사람 중심의 가치로 돌아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