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자율주행] LG유플러스-한양대-컨트롤웍스, 5G 자율주차 공개 시연

URL복사

LG

전체기사 보기

자동차가 스스로 인근 주차장을 찾아 빈자리에 주차하는 자율 발렛파킹

 

LG유플러스가 에이스랩, 컨트롤웍스와 함께 5G 이동통신 자율주차 기술을 공개 시연했다.

 

LG유플러스(UPlus), 한양대학교 자동차전자제어연구실 에이스랩(Acelab), 자율주행 솔루션 깅버 컨트롤웍스(Controlworks)나 5세대 이동통신 기반의 자율주차 기술을 시연했다.

 

5G 자율주차는 자동차가 인근의 주차장의 반 지라에 주차하는 일종의 ‘자율 발렛파킹’ 개념으로 통제되지 않은 도로와 공영 주차장에서 5G 자율 주차와 주차 기술은 연계해 선보인 것이다.

 

2019년 10월 LG유플러스는 차량 무인 원격호출 기술을 선보인 이후 약 1년만에 선보인 자율주행 기술로 차량이 스스로 오고 사람이 승차하면 자율주행을 하고, 혼자서 주차장으로 이동해 주차를 할 수 있는 무인차 자율주행의 시스템을 마련하게 됐다.

 

이번 시연에는 지난 해 선보인 5G 자율주행차 ‘에이원(AI)’이 모습을 드러내 좀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줬다.

 

실시간 주차공간 인식 솔루션, 5G 클라우드 관제 서비스 플랫폼이 추가됐고,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연계해 운전자가 차량 조작 위치 파악을 손쉽게 하도록 했다.

 

공개 시연에서 에이원은 상암 5G 자율주행 시범지구에서 진행됐고 YTN뉴스스퀘어‘ 건물에서 상암1공영주차장까지 약 800m 거리를 5분간 이동 후 빈 주차공간에 주차한 뒤 시동을 ᄁᅠᆻ다.

 

운전자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으로 주차장을 검색해 주차공간을 선택해 5G 자율주행 명령을 통해 자율주행차가 실제 주차하는 모습이 시연의 가장 주목할 만한 모습이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5G 자율주차를 통해 ‘콜택시’나 ‘나만의 AI 운전기사’ 같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5G 자율주행차 A1은 그간 137회의 비공개 5G 자율주차 실증을 거쳤다. ACELAB, 컨트롤웍스, LG유플러스는 이르면 내달부터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공개 시연을 시작할 예정이다.

 

선우명호 한양대학교 자동차전자제어연구실 ACELAB 교수는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에 기반한 5G 자율 주행·주차 서비스는 글로벌 시장에서의 국내 자동차 기술 경쟁력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나아가 향후 장애인·고령자·임산부 등 교통 약자들을 위한 서비스로도 큰 역할을 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