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LG화학 등 한국 전기차 배터리 3사, 올해 1~4월 충전 날씨 '맑음'

URL복사

경제

전체기사 보기

LG화학은 테슬라 등에 업고 글로벌 1위, 삼성SDI는 5위, SK이노베이션이 7위 껑충

 

한국전기자동차 배터리 기업의 약진이 눈부시다. 2020년 1분기 전기차 시장을 사실상 선도했다시피 하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2020년 1~4월 전세계에 차량이 등록된 전기차의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26.0GWh로 2019년 1~4월 대비 20.7% 감소했고, 주요 시장은 중국과 미국, 그리고 유럽 시장이 모두 침체된데 따른 현상으로 분석했다.

 

하지만, LG화학이 전체 전기차 중 6.6GWh의 배터리를 공급해 전세계 1위를 기록했고 삼성SDI가 1.5GWh로 5위, SK이노베이션이 1.1GWh로 7위를 기록했다.

 

특히 LG화학은 전년 동기 대비 4위에서 1위로 올라서 괄목상대(刮目相對)했고, 일본의 파나소닉과 중국의 CATL을 제치면서 점유율을 10.6%에서 25.5%로 상승시켰다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

 

삼성SDI는 6위에서 5위로 순위가 상승했고 사용량은 18.9% 증가했으며 SK이노베이션은 전년 동기 대비 74.3% 증가했고 점유율은 1.9%d에서 4.2%로 증가해 순위가 9위에서 7위로 상승했다.

 

다만 글로벌 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26GWh로 전년 동기 대비 20.7%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기업들의 약진에는 전기자동차 판매량의 호조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LG화학은 르노 조에, 테슬라 모델3, 아우디 E-트론 EV에 배터리를 공급 중이다.

 

삼성SDI는 폭스바겐 e-골프, BMW 330e, 파사트 GTE에 배터리를 공급 중이며, SK이노베이션은 현대 포터2 일렉트릭, 기아 봉고 1T EV, 소울 부스터에 배터리를 공급 중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