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기차] 중국 추월한 유럽 전기차 ‘세계최대 시장’ 떴다

URL복사

중국 판매량 6.5% 감소-유럽은 2.1배 증가...보조금+탄소배출 규제 영향

 

 

유럽 전기차 시장의 규모가 중국 시장을 추월했다.

 

닛케이 신문에 따르면, 유럽 각국이 경기부양책으로 자동차 구매 보조금을 늘리면서, 전기차 판매량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2020년 1월부터 10월까지 유럽 전기차 판매량은 지난해 동기 대비 2.1배 증가해 최대 규모의 전기차 시장으로 부상했다.

 

특히 친환경 투자를 통해 경제 회복을 꾀하는 ‘그린 리커버리(Green Recovery)’ 정책이 전기차 시장의 성장을 견인하는 중이다.

 

지난 5월 프랑스는 전기차(EV)를 구매할 시 7000유로(한화 약 943만 원)의 보조금을 지급한다고 발표했고, 타 보조금과 합해 최대 1만 2000 유로(한화 약 1616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돼 6월부터 10월까지 전기차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3.2배 늘어났다.

 

유럽 내 최대 시장인 독일은 전기차 구매시 최대 9000 유로(한화 약 1212만 원)를 지원한다.

 

유럽연합은 2021년부터 연평균 CO2 배출량을 목표치인 95g/km를 초과할 때마다 모든 신규 차량에 95유로(한화 약 12만 8000 원)의 벌금을 부과하는 등의 자동차 탄소배출 규제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에 자동차 제조사들은 전기자동차 출시에 공격적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자동차 시장 조사기관인 마크라인스(Marklines)에 따르면, 2020년 1~10월 유럽 신규 자동차 판매량은 2019년 1~10월 사이와 비교해 27% 감소했지만, 전기자동차(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PHV), 하이브리드(HV) 등을 포함한 전기차 판매량은 88만 1000대로 중국의 78만 9000 대를 넘어섰다.

 

중국의 2020년 1~10월 전기차 판매량은 78만 9000대이며, 전년 동기 판매량인 105만 대에 비해 6.5% 감소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 7월에 신에너지차 보조금 연장 등 정책을 발표하면서 7월 이후 전기차 판매량이 늘어났지만, 유럽의 판매량을 추격하기엔 역부족이었다.

 

판매량이 가장 많이 증가한 제조사는 독일 폭스바겐으로 2019년 대비 3.9배 증가한 18만 3000대를 판매했고, 주력 전기차 브랜드인 골프(Golf)가 2만 9000대 이상 팔렸고 'ID.3' 역시 1만 9000대 이상이 판매됐다.

 

증가폭이 가장 큰 업체는 프랑스의 푸조 시트로엥(PSV)으로 2019년 대비 16.6배 증가한 8만 3000대를 올해 들어 판매했다. PSA는 신모델에 전기차(EV)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V)를 추가해왔고 2025년까지 전 기종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