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현대차그룹-LG엔솔, 1.2조 투자…인도네시아에 배터리셀 합작공장

URL복사

‘일본 텃밭’ 시장 전기차 하이킥 시작...매년 전기차 15만대 장착 배터리 생산

 

“현대 자동차와 LG 배터리가 뭉쳐 일본 텃밭 인도네시아 시장에 하이킥 찬다.”

 

현대자동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1조 2000억원을 투자해 인도네시아에 전기자동차 배터리셀 합작공장을 건설한다.

 

두 회사는 연산 10GWh 규모의 배터리셀 합작공장을 짓기 위해 인도네시아 정부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달 29일 발표했다.

 

한국 최대 완성차업체와 배터리기업이 해외에 합작회사를 설립하는 첫 사례다. 합작법인의 지분을 50%씩 보유한다.

 

합작공장은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남동쪽으로 65㎞ 떨어진 카라왕산업단지에 들어선다. 올 4분기에 착공해 2023년 상반기 완공하는 게 목표다. 여기서 생산되는 배터리셀은 현대차와 기아의 전용 플랫폼 전기차 등에 장착될 예정이다.

 

2024년부터 매년 전기차 15만 대에 장착할 수 있는 분량의 배터리를 생산할 계획이다. 두 회사는 합작공장 설립에 약 11억 달러(약 1조 2000억원)를 투자한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공장 설비·부품의 관세 면제와 인센티브 등을 제공한다.

 

인도네시아는 연간 자동차가 약 100만 대 팔리는 동남아시아 최대 시장이다. 하지만 일본차의 텃밭이기도 하다.

 

도요타를 비롯한 일본 브랜드가 시장을 장악해왔다. 올 상반기 판매량 1~5위는 모두 일본 브랜드이고, 이들의 시장 점유율을 합하면 85%가 넘는다.

 

현대차그룹의 인도네시아 시장 공략 포인트는 뭐니뭐니 해도 ‘전기자동차’다. 2019년 인도네시아에 완성차 공장을 착공한 데 이어 이번에는 LG에너지솔루션과 함께 배터리셀 공장을 만드는 미래 비전에 투자하고 있는 것이다.

 

두 공장이 모두 정상 가동되면 연간 25만 대의 완성차와 15만 대 분량의 전기차 배터리가 인도네시아에서 생산된다. 두 공장은 동남아 전기차 시장 공략을 위한 전초기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일본 자동차업체가 장악해온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베트남 시장에서는 판매 1위에 올랐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주요 시장에서 LG그룹과의 협력이 더 확대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인도네시아 합작공장이 완공되면 ‘한국-미국-중국-폴란드-인도네시아’로 이어지는 업계 최다 글로벌 5각 생산체제를 구축하고, 글로벌 시장 선두 주자로서의 기반을 한층 강화하게 된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