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현대자동차 중국 차량에' 바이두 AI OS' 탑재했다

URL복사

현대

전체기사 보기

2010년 아폴로 프로젝트 참여 이후 지속적으로 협업관계 유지

 

중국에 판매하는 현대 브랜드 차량에 바이두의 인공지능 운영체제(AI OS)가 탑재된다.

 

현대자동차는 중국 자율주행 분야의 리딩 기업인 바이두와 손 잡고 바이두 아폴로 기반의 자율주행 플랫폼 ‘샤오두 차량용 운영체제’를 중국에서 판매하는 모든 차량에 탑재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서 양 사는 샤오두 차량용 OS를 기반으로 하는 음성 인식과 지도, 주차 정산 등 서비스 생태계 분야로까지 협력 분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2021년까지 바이두 차량용 엔터테이먼트 플랫폼을 업그레이드 해 활용도도 높인다. 현대자동차와 바이두의 협업은 이전부터 지속되어 왔다.

 

2010년에 바이두 아폴로 프로젝트에 참여한 현대자동차는 샤오두 차량용 OS 핵심 기능을 쏘나타, 중국 버전의 아반떼인 라페스타, 중국 버전 코나인 엔시노, 중국 버전 SUV인 IX25, IX35에 탑재했다.

 

2014년에는 바이두와 전략적 협업 관계를 맺고 2015년에 바이두 차량용 인포테이먼트 플랫폼 ‘바이두 카라이프’를 탑재했다.

 

2017년에는 통신형 내비게이션 ‘바이두 맵오토’와 대화형 음성인식 시스템 ‘두어 OS 오토’를 중국 판매 차량에 탑재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