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리 쓰엉 깐 베트남 관광대사 “베트남 찾는 한국인 400만...행복하다”

URL복사

베트남

전체기사 보기

[인터뷰] 리 쓰엉 깐 주한 베트남관광청 관광대사, 6개월에 관광 수요 폭발 기뻐

 

리 쓰엉 깐(한국명 이창근) 주한베트남관광청 관광대사는 “주한 베트남관광청 개청은 운명(運命)이다. 내 삶은 말 그대로 운명에 이끌려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6월 28일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역 인근에 한 건물에 역사적인 주한 베트남관광청 개청 현판식이 열렸다.

 

이날 응우엔 응옥 티엔(Nguyen Ngoc Thien) 베트남 문화체육부 장관뿐만이 아닌 응우엔 부뚜(Nguyên Vu Tu) 주한 베트남 대사와 베트남 문화체육부의 하반 시우 베트남 관광청 부청장과 응우웬 푸엉 화 문화체육부 대외협력국장이 참석했다.

 

 

이후 6개월이 지난 현재 베트남을 찾은 한국인이 400만 명이 돌파했다. 그는 “6개월 짧은 시간에 많은 일을 해냈다. 내년 2020년 경자년(庚子年)에는 500만 시대가 될 것이라는 큰 꿈을 꾸고 있다”며 웃었다.

 

■ 대장암 수술 후 “한-베를 위해 관광대사 임명해달라” 요청

 

리 쓰엉 깐 주한 베트남관광청 관광대사는 베트남과 한국의 이중국적을 가진 유일한 사람이다. 태어날 때는 한국인이었다. 하지만 769년만에 '할아버지' 고국으로 귀향해 한국으로 귀화한 조상인 ‘이용상(李龍祥) 왕자’의 후손이라는 베트남 정부으로 인정받아 베트남인이 되었다.

 

“저는 화산이씨다. 고려 때 황해도 옹진에 표류한 베트남 이용상 왕자의 31대손이다. 몽골이 침략에 맞서 큰 공을 세워 ‘화산이씨(花山 李氏)’이란 성을 왕으로부터 하사받았다. 그리고 700년 만에 제가 주한 베트남관광청 대표부 대표와 관광대사를 맡았다. 그 자체만으로도 상징적인 사건이다. 기적이다.”

 

 

1995년 베트남에서 '이씨왕조' 후손을 인증한 받은 이후 베트남으로 이주한 이후 25년간 ‘한-베트남’을 위한 ‘오작교’ 같은 일을 마다하지 않았다. “서울에서 태어난 아이 셋도 베트남에서 건전하게 키웠다.  이제 큰 딸은 미국에서 치과의사가 되었다. 둘째 아들은 베트남에서 대학을 마치고 미국에서 석사를 땄다."

 

그런데 몇 년 전 개인적으로 대장암이 걸려 큰 수술을 했다.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다. 회복하면서 집을 하노이에서 다낭으로 이사했다.

 

그때 “그때 팔팔한데 쉬는 것은 말이 안된다. 한-베를 위해 내가 뭐든지 해야 한다고 결심했다”. 한-베 관광 발전에 기여하고 싶었다. 그래서 베트남 문화체육부에 ‘앉아서 손님을 기다리지 말라. 관광대사로 임명해달라’고 요청했다.

 

2년 전인  2017년 11월 24일, 그를 한베 수교 25주년을 맞아 베트남 관광대사로  임명한 이가 올해 주한 베트남관광청 개청식에 참석한 응우엔 응옥 티엔 현 문화체육부 장관이다.

 

 

그리고 최근에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도 대사관 행사에서 공개적으로 “리 쓰엉 깐 대사가 큰 일을 할 것”이라고 찬사를 보내줄 정도로 오랫동안 친분이 있었다.

 

실제 베트남을 찾는 한국 관광객은 올해 더 급증했다. 2015년 처음 100만 명을 넘어선 한국인 관광객은 해마다 30~40%의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며 지난해 345만 명을 기록했다. 지난해 한국을 찾은 베트남인이 40만 명이다. 이 대사는 머지 않아 100만 명이 될 것이라고 대비를 하고 있다.

 

그는 “베트남 다낭행 항공편이 하루 30편이 넘었다. ‘경기도 다낭시’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베트남을 찾은 한국인이 폭발적이다. 올해는 올 연말까지 베트남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이 사상 최대인 4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하며 웃었다.

 

■ 한 해 베트남 찾는 한국인 400만명 돌파...베트남 정부로부터 더 많은 예산 지원 기대

 

그는 개청할 지난 6월 당시를 회고하며 거듭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하며 감격을 잊지못했다.

 

 

“개청 자체가 기적이었다. 일반인이라면 승인이 절대 불가했다. 제가 한국인이지만 ‘이용상 왕자’의 후손이라 가능했다. 개청할 때 베트남 문화체육부 장관님을 직접 찾아왔고, 한국 각계 인사들이 찾아왔다. 다시 고맙고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운명’이라는 말이 딱 들어맞을 정도로 개청은 ‘기적’ 같았다. 시기적으로 절묘하게 맞아들었다. 아세안의 한류의 뿌리인 베트남은 이제 일본-중국에 이어 한국 3대 관광지이자 한국은 베트남 투자 1위 국가다.

 

또한 박항서 감독이 지도하는 베트남 축구는 60년 만에 동남아게임에서 우승해 온 국민을 감동에 빠뜨렸다. 방탄소년단(BTS)의 K-POP과 K-DRAMA도 베트남 사람을 사로잡고 있다.

 

 

베트남은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최근 20년간 매년 경제가 5~6%씩 성장하고 있다. 그는 “한-베트남 관계는 몇 년 사이에 신동남방정책 중심국가로 발전되었다. 최근 조사에 따르면 동남아 패키지 여행지로는 베트남이 51.7%로 과반을 차지했다. 태국이 29.8%, 필리핀이 20.5%로 뒤를 이었다. 말 그대로 대세가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아쉬운 점은 주한베트남관광청에 대한 베트남 정부의 지원이다. “관광청이 6개월만에 자리를 잡았다. 이제 주한 베트남 관광청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베트남 정부로부터 사무실 비용을 비롯한 많은 예산을 지원했으면 좋겠다.”

 

그에게 개청 때 잊지 못할 장면이 있다. 개청식에서 내외빈을 앞에서 베트남을 알리는 베트남국립전통문화공연단의 문화행사가 열렸다. 그리고 대학로에서 일반 시민 상대로 야외공연을 했다. 이 공연에 대해 너무 많은 성원과 박수를 쳐주어 눈물이 나올 정도로 기뻤다.

 

 

“대학로 야외무대에서 공연을 준비하는 중 비가 내려 사람들이 다 흩어졌다. 다행히 비가 그쳤는데 사람들이 몰려들기 시작해 같이 기립 박수를 치면서 환호했다. 아 이런 것이 베트남을 제대로 알리는 일이구나는 생각이 들어 뭉클했다.”

 

리 쓰엉 깐 대사는 지금의 베트남 수도 하노이를 도읍지로 정한 베트남 이 왕조(Ly Thai To)의 31대 손이다. 그를 만날 때마다 운명도 운명이지만 ‘숙명(宿命)’ 같은 것이 느껴진다. 운명은 자신의 의지로 바꿀 수 있는 것을 의미하고, 숙명은 자신이 바꿀 수 없는 것을 의미한다면 말이다.

 

4월 첫 만난 이후 올해 벌써 3번이나 인터뷰 기회를 가진 기자에게 그는 “올해 한국인 베트남 관광객 400만 명이 돌파했지만, 내년에는 500만 명까지 끌어올리는 시대로 만들겠다”며 웃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