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포커스] 베트남 다낭 30만원대 초특가 등장 “藥이냐 毒이냐”

URL복사

초기 마케팅이라고 하지만 출혈 경쟁으로 이어질까 우려의 목소리

 

한국에서 3000km, 4시간 40분...한때 베트남 다낭(Da Nang)은 한국의 관광객으로 ‘경기도 다낭시’라고 불릴 정도로 한국인이 사랑하는 여행지였다.

 

이 같은 마치 이웃집 같은 인기로 2020년에는 '바나나힐'로 상징되는 다낭시에 6일 한국총영사관 개관식을 열었다. 2019년에만 한국국민은 430만 여명이 베트남을 방문했다. 2019년 174.4만 명으로 4년만에 8배 이상 늘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았다.

 

최근 코로나19가 점점 진화되는 분위기로 베트남 다낭 관광이 되살아날 것으로 희망이 커지고 있다. 특히 30만원 초특가 상품이 나오는 등 인기 부활을 예고했다.

 

하지만 여행사들은 수요 회복을 위한 초기 마케팅이라고 일축했지만 추후 코로나 이전 수준의 가격 덤핑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 다낭 3박 5일 패키지를 최저 39만 9000원부터 앞다퉈 판매

 

여행사이트 트레블타임즈에 따르면 현재 다수의 여행사들이 다낭 3박5일 패키지를 최저 39만9,000원부터 판매하고 있다. 모두투어, 노랑풍선, 인터파크투어, 교원투어 등이다. 참좋은여행은 5월4일 선착순 이벤트로 다낭·하노이 상품을 39만 9000원부터 판매하기도 했다.

 

홈쇼핑도 치열하다. 5월 1일 인터파크투어가 홈앤쇼핑에서 다낭 패키지를 39만 9000원부터, 같은날 교원투어가 롯데홈쇼핑에서 빈펄 다낭 패키지를 49만 9000원부터 판매했다. 베트남 시장 회복과 여행수요 선점을 위한 여행사들의 발 빠른 움직임이다.

 

프랑스 식민지 시절 군인들의 피서지로 시작된 다낭은 해발 1500미터 고산지대에 멋진 테마파크를 건설되어 인상적인 관광지다. 기존 한국인 3위 여행지라는 상징성과 저가 마케팅에도 불구하고 베트남 시장 회복은 아직 더디다.

 

 

A여행사 관계자는 “사실 베트남 예약이 눈에 띌 정도로 올라오고 있지는 않다”며 “현재 미주·유럽 등 타 지역과 비교도 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30만원대 다낭 패키지 상품을 살펴본 결과, 왕복 항공료, 호텔 숙박, 일정상 관광지 입장료 등이 포함돼 있었다. 유가 급등으로 인해 유류할증료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항공료만 내는 셈이다.

 

■ 한국이 가장 사랑한 베트남 관광지 ‘경기도 다낭시’ 별칭 인기 돌아올까

 

다낭은 한국이 가장 사랑한 베트남 관광지다. 다낭시 방문 한국 국민 수를 보면 2015년 21.1만→2016년 47.7만→2017년 87.3만→2018년 150.5만→2019년 174.4만 명으로 4년만에 8배 이상 늘었다.

 

하지만 현지 코로나19 상황으로 하늘길이 막히고, 한국인 발길도 뚝 떨어졌다. 다낭은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었다. 2020년 8월에 불과 2800여 명의 국내 관광객만을 유치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5.5%나 감소한 수치였다.

 

연간 한국 관광객이 174만명이 방문했고, 크고 작은 100여개의 한국계 관광 사업자가 있고 관광 관련 사업에 종사했던 한국인 거주자는 6000~7000명에 달했다. 코로나19 이후 한국 교민들의 귀국행렬이 이어져 그 수가10분으로 1로 줄어들었다.

 

30만원대 초특가 상품이 등장한 것은 이전 인기가 여전히 남아있다는 방증이다. 하지만 이 같은 초특가 상품은 ‘약’일지 ‘독’일지 엇갈린다.

 

 

대부분 40~50달러 상당의 가이드-기사 경비를 따로 지불해야 하고, 쇼핑센터 3회 방문과 옵션투어가 포함된 상품도 수두룩했다. 다만 이들 상품은 일부 날짜에 한정된 것으로, 해당 날짜를 제외하면 69만 9000원 이상의 가격대를 보였다.

 

여행사들은 수요 회복을 위한 초기 마케팅이라고 일축했지만 추후 코로나 이전 수준의 가격 덤핑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