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베트남, 다낭-호치민 입국 한국인 ‘코로나19’ 검사 격리

URL복사

베트남

전체기사 보기

24일, 대구발 관광객 감염여부 확인 격리...사전논의 없어 외교부 강력 항의

 

베트남이 다낭과 호치민을 찾는 한국 관광객을 전격 격리했다. 이에 한국 외교부는 사전 논의 없이 진행된 이번 조치에 강력하게 항의했다.

 

베한타임즈-베트남뉴스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다낭시 보건 당국은 24일 오전 대구발 여객기에 탑승했던 한국인 20명과 베트남인 60여 명에 대해 별도 입국 절차를 진행한 뒤 다낭시 폐병원에 한국인 모두를 격리했다.

 

현재 입국자들을 상대로 발열 등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검사를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양성 판정이 나온 사람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낭시 관계자는 “베트남 내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불가피한 결정이었다”고 설명했다.

 

호치민시도 격리 조치를 했다. 호치민 보건부는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까지 한국에서 입국한 575명 가운데 대구 출신 한국인 3명을 병원에 격리했다.

 

베트남 보건부는 23일 오후 3시부터 모든 한국인을 대상으로 입국시 의료신고를 의무화했다. 열, 기침,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규정에 따라 격리된다.

 

격리에 앞서 베트남에 입국한 한국인에 대한 검역 및 조사도 한층 강화됐다. 하노이 당국은 최근 한국인 거주 현황과 최근 2주 동안 한국 방문 여부 등을 파악하고 있다. 또 한국인과 함께 일하는 자국민을 상대로 인터뷰 등 추가 조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뚜쑤언뚜옌 베트남 보건부 장관은 24일 정부 상임위원회회의에서 “한국의 대구, 경북 지역 방문자들의 베트남 입국시 검역 및 격리에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현지 매체 VN익스프레스는 “신종 코로나 사태 확산과 관련, 입국하는 모든 한국인들을 검사한 뒤 (경우에 따라) 격리시킬 계획”이라고 전했다.

 

외교부는 이날 “외교 채널을 통해 충분한 사전 협의 없이 진행된 점에 대해 엄중하게 항의한다”며 “한국민에 대한 과도하고 불합리한 조치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항의했다.

 

베트남 정부는 이에 “이번 조치는 일시적이고 잠정적인 성격의 것”이라며 “한국민의 불편이 해소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