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베트남 근로자들 60% "코로나19 종식돼도 직장복귀 싫어요"

URL복사

직장 일터 복귀 40% 희망-재택근무와 병행 56% 희망...퇴직 희망 4%

 

코로나19 팬데믹의 유행으로 근로환경이 변화하면서 베트남 근로자들 역시 사고방식에 변화가 생겼다.

 

컨설팅 기업 안파비(Anphae)가 시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베트남 근로자 10명 중 6명은 코로나19가 종식되어도 직장으로 복귀하고 싶지 않다는 의견을 밝혔다.

 

60,200명의 응답자를 대상으로 20201년 5월부터 8월까지 진행된 설문조사에서 40%는 직장으로 복귀를 희망했고, 56%가 재택근무와 출근의 병행을, 나머지 4%는 퇴직을 희망한다고 응답했다.

 

재택근무와 정시근무 방식의 병행을 원하는 직장인들을 최대 6.6%의 월급삭감을 감수할 수 있다는 의향을 밝혔다.

 

또한, 직장인 46%만이 직장에 남기를 밝혔는데 이는 최근 몇 년간의 조사결과 중 가장 낮은 수치로 향후 이직 등을 고려한 줄사퇴 행렬(The Great Resignation)이 벌어질 가능성이 전망된다.

 

안파비(Anphabe)는 코로나로 인해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며 단절된 소속감, 동료의식 등이 이 같은 현상의 주된 원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야말로 코로나 봉쇄로 인한 장기간 ‘집콕’으로 인한 재택근무 행태 내지는 무급 휴가가 베트남 직장인들의 일에 대한 개념과 출근방식에 대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는 반증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