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베트남 관광도시 다낭 “이제 국내 패키지 여행객 받아요”

URL복사

베트남 산업리포트

전체기사 보기

코로나19 2차 유행 진원지로 폐쇄...10월부터 단체관광객 유치

 

"'코로나19'는 잊어주세요...다낭으로 놀러오세요. "

 

베트남 중부의 최대 관광도시 다낭이 빗장을 풀고 다시 국내 관광객을 받아들인다.

 

현지 미디어 베한타임즈에 따르면 7월 코로나19 2차 유행의 진원지로 폐쇄됐었던 다낭시는 10월부터 베트남항공과 협력하여 관광객 유치를 시작했다.

 

다낭시 관광국은 10월 4일부터 2박 3일 일정의 투어 프로그램을 실시해 하노이에서 온 55명의 패키지 여행객을 받았다.

 

앞으로도 여행사와 항공사, 그리고 호텔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프로모션 프로그램을 통해 더 많은 국내 관광객을 불러들일 생각이다.

 

다낭시는 관광객맞이를 위해 준비를 착착 해왔다. 앞서 9월 말에는 다낭 최고의 관광 명소 중 하나인 선월드 바나힐스가 재개장했다. 각종 유흥시설 등도 방역 조치 하에서 영업 중이다.

 

베트남의 손꼽히는 여행지인 다낭의 관광산업은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었다. 지난 8월에 불과 2800여 명의 국내 관광객만을 유치했는데 이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95.5%나 감소한 수치였다.

 

외국인 관광객을 받기 전까지 국내 관광객만으로 다낭의 관광산업 회복은 쉽지 않은 현실이다.

 

특히 연간 한국 관광객이 100만 명이 찾아와 ‘경기도 다낭시’로 불렸던 다낭이 코로나19로 치명적으로 타격을 입어 한국 교민들의 귀국행렬이 이어지기도 했다.

 

다낭에는 크고 작은 100여개의 한국계 관광 사업자가 있고 관광 관련 사업에 종사했던 한국인 거주자는 6000~7000명에 달했다. 코로나19 이후 그 수가10분으로 1로 줄어들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