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베트남 한국어 열풍, 호치민 말하기대회 250명 북적

URL복사

K-컬처

전체기사 보기

호치민서 '한국어, 한국과 베트남을 잇다'라는 한국어 말하기 대회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12월 7일) 베트남 호치민에서 '한국어, 한국과 베트남을 잇다'라는 주제로 '제2회 베트남 대학생 한국어 말하기대회'를 열었다.


베트남 호치민에서 부는 한국어 열풍을 보여주듯, 한국학과가 있는 각 대학에서 치열한 예선을 거친 대학생 11명이 본선에 진출하여 자신의 한국어 실력을 발휘했다.

 

본선 행사는 한국과 한국문화에 관심이 많은 베트남 대학생, 한국어 교사, 한국어학과 교수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대상(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한 레 티 킴 프엉(Le Thi Kim Phuong) 학생은 베트남 문화를 소개하며, 끊임없는 외세의 침략을 물리친 베트남인의 자부심과 근면, 성실, 인내, 친절, 용기 등의 자랑스러운 국민성을 발표하였다.

 

그 외 학생들도 ‘나에게 의미 있는 한국문화, 소개하고 싶은 베트남문화’를 청중에게 발표하였으며, 1990년대 케이팝(K-POP) 인기곡 합창과 현지 초등학생들의 태권무 실력을 함께 선보였다.

 

대회와 연계하여 한국어 교과를 채택한 베트남 투특(Thu Duc) 고등학교에서 한국어 수업을 통해 날씨와 관련된 다양한 표현을 익히고, 한국의 명절 문화를 배우는 시간도 진행되었다.


한국과 베트남은 1992년 수교 이후 경제 교육 문화 등의 분야에서 중요한 동반자다. 한국 베트남 유학생 수는 중국에 이어 두 번째인 2만 7061명(2018년)으로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2018년 한국어능력시험 TOPIK 지원자 수 2만3939명으로 외국인 응시 3위로 베트남에서 한국어 열풍이 거세지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이번 대회는 그간의 우호관계에 기반 하여 한국과 베트남의 교육협력을 강화하고, 베트남에서 한국어 교육의 발전 가능성을 높인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이번 대회 참가자 중 반히엔 대학 한국학과에 재학하는 람 쭙 다오(대학교 3학년) 학생은 고등학교부터 한국어를 배워와 한국어를 더 깊이 공부하기 위해 한국학과로 대학에 진학하였다.

 

람 쭙 다오 학생은 ‘온돌’, ‘김장’과 같은 한국인의 생활방식 속에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 정신이 담겨있음을 깨닫고 이후 한국 유학을 통해 베트남에서 한국어를 가르치는 교수가 되어 양국문화 교류의 전도사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