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베트남 농림부, “올해 650만 톤의 쌀 수출 목표 달성”

URL복사

베트남

전체기사 보기

작황 좋아 중국- 인도네시아-필리핀 등에서 쌀 수출 기회가 증가할 것

 

베트남 농림부는 2020년의 쌀 수출 목표량인 670만 톤을 어렵지 않게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농림부 산하 식물재배국 레 탄 퉁(Le Thanh Tung) 국장은 “내수를 비롯해 수출에 필요한 살울 생산가능하다.”고 말했다.

 

필리핀과 인도네시아는 베트남의 전통적인 쌀 수출국가다.  매년 꾸준하게 베트남으로 쌀 수입이 증가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중국에서 대량의 쌀 수입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세계 2위 규모의 쌀 수출국은 태국은 가뭄과 염수(鹽水)의 침범으로 쌀 생산량이 200만 톤이 줄어들면서 큰 손해를 입었다.

 

반면, 베트남은 2019년 겨울과 2020년 봄에 약 2만 8000 헥타르만 가뭄과 염수 침해를 겪었을 뿐, 메콩 삼국주를 비롯한 총 165만 헥타르의 경작지는 작황 상황이 괜찮다고 발표했다.

 

베트남 국영 은행은 농민들을 위해 연 6%의 이자로 3~6개월 단위의 대출을 통해 농업 기업들과 농부들을 지원해왔고 이를 좀 더 강화해줄 것을 지역 은행들에게 요청했다.

 

베트남 플러스(Vietnam Plus)에 따르면, 베트남의 쌀 자체의 퀄리티는 세계 시장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 것은 아니지만 베트남 농업 기업들은 꾸준하게 공급망을 구축해왔다. 이번 기회를 바탕으로 공급망을 지속 가능한 수출 구조로 만들 계획을 가지고 있다.

 

트룽안 하이테크 농업주식회사의 팜 타이 빈(Pham Thai Binh) 총재는 “공급망에 투자를 계속하고 기업과 농부들이 협력하면 안정적으로 생산과 소비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베트남 농림부는, 2020년 1~2월동안 베트남 팡기시우스(Pangasius), 캐슈넛(Cashew nut), 고무, 채소 등의 주요 농산물들은 수출 가치가 하락했지만, 쌀 수출은 2019년 대비 27% 증가한 89만 톤, 수출가치는 32.6%증가한 4200만 달러(한화 약 500억 원)에 이른다고 발표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