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베트남 해외파견 노동자는 전세계 40개국 65만명

URL복사

베트남

전체기사 보기

해외노동국 통계, 일본 8만3000명 1위에 이어 대만-한국-루마니아 순

 

베트남의 해외파견 노동자는 지난해 65만명으로 집계되었다.

 

베트남 현지 미디어인 베한타임즈에 따르면 노동사회보훈부 산하 해외노동국 통계를 인용, 약 65만 명의 베트남인들이 전세계 40개국 이상에 파견근로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해외 파견 노동자는 15만 2530명으로 당초 목표보다 27.1%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파견국 순위는 일본에서 근무 중인 베트남인이 약 8만3000명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이어 대만 5만 4480명, 한국 7215명, 루마니아 3478명, 사우디아라비아 1375명 순이었다.

 

똥하이남(Tống Hải Nam) 해외노동국 국장은 “2019년까지 베트남은 4년 연속으로 연간 해외파견근로자 수 12만 명 이상을 달성했다. 현재까지 421곳의 기업이 해외근무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허가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똥하이남 국장은 러시아, 루마니아, 독일, 폴란드, 라트비아, 오스트리아와 같은 유럽 국가들과 더불어 일본, 대만, 한국 등 기존 파견국들도 여전히 베트남 근로자 수요가 높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간호사 1000여명(2019년 말 기준)이 학업 및 근무를 위해 독일로 향했다. 올해 3월부터 발효되는 독일 숙련노동자 이민법에 따르면, 건설, 전기, 기계, 농업, 보건 및 간호 분야에서 독일 현지 기업들이 비유럽 노동자를 채용할 수 있게 된다.

 

노동사회보훈부는 올해 독일노동국과 함께 독일에서 수요가 높은 분야를 중심으로 숙련노동자 파견 협약에 서명할 예정이다.

 

다오응옥중(Đào Ngọc Dung) 노동사회보훈부 장관은 “베트남이 비록 지난 4년 간 해외파견근로자 수 목표를 초과달성했다. 하지만 2020년 안정적이고 높은 급여가 가능한 국가로 파견되는 근로자수 목표가 단 13만 명에 불과하다. 독일 파견근로 기회가 기타 유럽국가로 진출할 수 있는 관문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