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현미 장관, “사스-메르스보다 빠른 항공여객 감소, 전방위 지원 검토”

산업정책

전체기사 보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신종 코로나 피해 항공업 신속한 행정절차 및 단계별 지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10일 한국공항공사 대회의실에서 간담회를  열었다. 

 

항공업계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발생한 피해 현황을 확인하고 항공업계의 피해 대응 방안에 대해서 논의했다. 대한항공-아시아나 항공을 비롯한 10여개의 항공사와 인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CEO와 만났다. 

 

신종 코로나 확산에 따라 항공사 및 공항공사의 방역체계를 점검하고 운항감축 및 이용객 감소로 인한 항공업계의 피해 현황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

 

김 장관은 먼저 외신에서 공항 내부와 항공기의 철저한 소독현장과 방역체계를 극찬한 것에 대해 공항공사 및 항공사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우한 거주 교민들의 귀국을 지원하기 위해 대한항공이 전세기를 지원해준 것에도 감사를 표했다.

 

이날 논의된 항공업계 현황은 1월 23일부터 시작된 중국 우한 봉쇄 이후 한국과 중국간 운항노선은 2월 2째주를 기준으로 약 70% 감소했고 이 영향이 동남아시아를 비롯한 다른 노선에까지 영향을 미친다고 언급했다.

 

“이번 신종 코로노바이러스 영향으로 항공여객 감소추이가 2003년 사스, 12015년 메르스보다 빠른 속도를 보이고, 그 당시보다 항공산업이 성장한 것을 감안하면 항공업계의 피해는 더 클 것으로 보인다.”

 

현재 항공산업계는 2019년 일본 수출규제와 미중 무역분쟁, 그리고 보잉 737 MAX 기체 결함 등으로 부진한 가운데, 2020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연이은 악재를 맞고 있다.

 

김 장관은 항공업 지원을 위한 여러 방안을 강구 중이다. 우선 지난 2월 5일부터 중국노선의 운항감축에 따른 부담완화를 위하 한-중 운수권과 슬롯 미사용분은 회수유예 조치를 시행했다.

 

그리고, 대체노선 개설을 위한 사업계획 변경, 수요탄력적인 부정기편 운항 등 신속한 행정지원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공항시설 사용료 납부유에 및 감면 등 단계별 지원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