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950조원 빅딜’ 트럼프 행정부 급여세율 0% 카드 꺼냈다

URL복사

핫키워드

전체기사 보기

증시 불안 위한 부양책 급여세율 0% 제안...감세 규모 950 조원 예상

 

미국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대통령이 국회의 경기부양책으로 급여세율 0%로 낮추는 방안을 제시했다. 뉴욕 타임즈는 급여세가 0%가 될 경우 감세 규모는 8000억 달러(한화 약 950조 원)에 달할 것으로 분석했다.

 

미국 CNBC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의한 경기부진을 만회하기 위한 부양책으로 급여세율을 0%로 낮춘다는 방침을 의회에 전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간제 근로자를 비롯해 항공‧숙박‧여행 업계를 지원하는 내용을 포함한 경기부양책을 제시하고 감세 규모 역시 3000억 달러(한화 약 362조 원)에 이를 것으로 알려졌지만, 급여세율 인하가 0%로 이루어진다면 감세 규모는 더욱 커지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을 들은 공화당 의원들은 회의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보인다. 급여세 인하로 인한 세수 감축분의 재정 마련이 문제다. 2018년 미국 세입에서 급여세는 1조 1700억 달러(한화 약 1412조 1900억 원)이다.

 

뉴욕 타임즈(New York Times)는 급여세 0%에 달할 경우 8000억 달러(한화 약 950조 원) 규모의 감세가 일어날 것으로 분석했다.

 

레리 커들로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급여세 인하로 인한 세수 부족분을 경제 성장으로 보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블룸버그(Bloomburg)는 경기부양책에도 불구하고 미국 경제의 부진을 전망했다. 경제전문가 설문조에서 미국 경제가 1년 이내에 경기 후퇴를 의미하는 리세션(Recession)에 빠질 것이란 전망이 53%에 달한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