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캄보디아 특별경제구역서 지난해 수출 약 27%↑ 효자노릇 톡톡

URL복사

캄보디아

전체기사 보기

비결은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숙련된 노동력 제공가능

 

캄보디아 특별경제구역이 수출전선에서 효자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코트라 프놈펜 무역관은 캄보디아 현지 언론 프놈펜포스트(phnompenhpost)에 따르면 지난해 캄보디아 특별경제구역을 통한 수출이 전년 대비 약 27%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온 폰모니로스(Aun Pornmoniroth) 캄보디아 경제재정부 장관이 프놈펜특별경제구역을 방문한 자리에서 "지난해 캄보디아 총 수출이 26억 8800만 달러(약 3조 1637억 7600만 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말 기준 캄보디아 내 54개의 특별경제구역에 입주한 기업은 465개이며, 10만 명 이상이 고용되어 있다"고 전했다.

 

캄보디아 특별경제구역인 포이펫 원상(Poipet Oneang) SEZ의 브랜드 매니저 김홍(Kimhong)은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숙련된 노동력 등에 힘입어 생산 및 수출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향후 특별경제구역(SEZ) 신규 투자 및 수출량이 지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현재 포이펫 원상 SEZ에는 태국 공장 2개, 중국 및 일본 공장 각 1개가 가동되고 있고 2개는 공사 중이며, 총 고용 인원은 7000명 이상이다.

 

김홍 매니저는 특별경제구역에서 생산된 옷, 액세서리, 전자제품 등이 태국, 일본, 중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미국, 유럽, 호주 등 여러 국가로 수출된다고 말했다.

 

캄보디아 왕립 아카데미(Royal Academy of Cambodia)의 홍 반낙(Hong Vannak) 연구원은 "캄보디아의 국제관계 개선이 장기적으로 수출을 육성하는 핵심 요소이며, 시장의 다각화, 생산성, 품질 및 인력 개선 노력도 함께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