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응엔 부 뚜 대사 “VKBIA, 박항서처럼 베트남 위해 큰 일 해달라”

URL복사

베트남

전체기사 보기

21일 경기도지회 창단식...“올해는 박항서-베트남 총리 방한 때문에 너무 기쁜 한 해”

 

“VKBIA 경기도지회 창단식 매우 기쁘다. 한국 기업들이 참여해 두 나라 협력이 잘 될 것 같다.”

 

VKBIA(베한기업가 및 투자협회) 경기도지회 창단식이 21일 서울서초구에서 열렸다. 응엔 부 뚜 주한 베트남 대사도 부인과 참석해 축하했다.

 

이날 경기지회장으로는 판티화가 선임되었고 경기도지회 부회장으로는 김석필 비바체 대표 이사(전 삼성전자 부사장), 최병원 전 STIC 인베스트먼트 부회장, 정상철 비바체 사장(전 삼성생명 대표이사)이 선임되었다.

 

 

지난 11월에 남부지회, 12월 경기지회, 1월에는 전라남도 지회, 이어 대구 등 지역마다 지회가 생길 예정이다.

 

응엔 부 뚜 주한 베트남 대사는 “여성지회장인 판티화가 일도 잘하고 대단한 분 같다. 지금까지 한국 대기업이 베트남 진출한 경우는 많았다. 내년 목표는 중소기업의 성공적인 진출을 돕는 일이다. 이 때문에 VKBIA가 중요한 일을 해낼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3년간 대사로서 기억이 남는 두 가지만 꼽아달라고 했다. 그는 맨먼저 "지난 11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로 한국에 온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를 응접"하는 일로 기억했다.

 

그는 “총리 응접 일은 대사로 큰 행사이자 공무원으로 마지막으로 가장 큰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고 웃었다. 이어 박항서 베트남 축구감독의 신바람 축구에 대해서도 극찬했다.

 

“2017년 10월 박항서 감독이 취임해 성적과 인격으로 베트남 국민을 감동시켰다. 박 감독 때문에 베트남과 한국이 더 좋게 발전시켰다. 앞으로도 박항서 신화처럼 VKBIA가 베한 기업진출과 투자에서 큰 성공을 바란다”

 

 

VKBIA는?

베한기업가 및 투자협회(VKBIA)는 베트남과 한국의 기업과 비즈니스 네트워크의 힘을 모으고 투자 및 비즈니스 기회를 찾기 위해 지난 9월 25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창립되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