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남 유일 창투사 경남벤처투자, 250억 ‘중소벤처창업 펀드’ 결성

URL복사

투자

전체기사 보기

창업초기부터 성장단계까지 지원...모태펀드 30억 원+개인투자 20억 원 펀드 결성

 

경남벤처투자(대표 조국형)가 2020년 250억 원 규모의 2개 벤처투자 조합을 만들어 창업초기 기업부터 성장단계기업까지 자금 지원을 할 계획이다.

 

2019년 중소벤처기업부에 신규 창업투자회사 등록을 완료한 경남벤처투자는 자본금 47억 원으로 설립한 경상남도 유일의 창업투자회사다.

 

경남벤처투자는 경남창조혁신센터와 한국모태펀드 2020년 1차 정시 모집에 지방기업 120억 원, 창업초기 분야 30억원으로 총 150억원 출자를 신청했다.

 

경남벤처투자는 120억 원에 80억 원을 더해 200억 원 규모의 펀드를 결성하고 지역 중소벤처기업에 투자하겠다는 입장이다.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는 모태펀드 30억 원에 개인투자 20억 원을 더해 50억 원 규모의 펀드를 결성해 유망 창업기업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관심을 가지고 있는 주요 투자분야는 지능형 기계, 항공우주, 나노융합소재, 항노화바이오와 같은 경남 4대 주력산업과 소재‧부품‧장비, 항공우주 부품‧소재, ICT 융복합 부품‧소재, 의료기기와 같은 강소연구개발특구 업종이다.

 

경상남도는 모태펀드의 성공적 유치를 위해 49억 원을 지원하고 지역 금융권과 대학들도 40억 원을 출자해 지역 스타트업 육성에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김기영 경남도 일자리경제국장은 “과거 지역 전문투자기관 부재로 인해 지역 유망 창업기업은 투자유치를 위해 수도권 창업투자사를 찾아야 했다. 올해 경남벤처투자가 활동을 본격화하고, 한국모태펀드 출자금도 유치하게 되면 실질적 투자로 이어져 지역 기업의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