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출입은행, 4000억 규모 바이오 펀드 조성 진단키트 등 수출

URL복사

산업정책

전체기사 보기

면역‧유전자치료‧의료시스템‧진단키트‧시약‧첨단 의료기기 등 수출- 해외진출 지원

 

한국수출입은행이 4000억 규모 바이오헬스 펀드를 조성하고 운용사를 모집한다.

 

지난 6일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방문규)이 보건의료‧제약산업의 글로벌화와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하는 펀드를 조성하기로 결정했다.

 

글로벌 바이오헬스-K 펀드(가칭) 조성사업은 한국수출입은행 홈페이지에 공고되어 운용사 선정 후 기획재정부 장관의 승인 절차를 거쳐 투자 여부를 최종적으로 확정된다.

 

수출입은행은 1000억 원 규모의 출자를 검토 중이며, 총 펀드 규모는 4000억 원을 목표로 한다.

 

펀드의 목표는 면역‧유전자치료‧의료시스템‧진단키트‧시약‧첨단 의료기기 등 바이오 기업의 수출을 촉진하고 해외 투자를 유치하고 사업 확장을 위한 해외 진출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것이다.

 

출자액 중 250억 원 규모는 벤처기업에 특화된 1000억 원 규모의 펀드를 별도로 구성해 맞춤형 지원을 할 예정이다.

 

방문규 은행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전 세계적 팬데믹 상황에서도 우리나라의 우수한 진단기술·의료시스템·ICT 기반 예측모델 등을 활용한 대응 시스템이 전 세계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이를 계기로 우리 기업이 세계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해외진출이 유망한 K-바이오 산업에 투자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국수출입은행은 올해 보건의료·제약산업 뿐 아니라 IT산업, 해외 인프라, 조선해양 분야 등에 총 5750억원의 직·간접 투자를 계획 중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