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베트남에 패션-화장품 등 한국상품 직거래센터 세운다

URL복사

경제

전체기사 보기

물류협동조합, 하노이-호치민-다낭 등 5대 유망 소비재 판매처 추진

중국 시장의 대체 시장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베트남 주요 도시에 패션의류 등 한국상품 직거래센터가 들어선다.

 

국제섬유신문에 따르면 한국물류사업협동조합(이사장 김진일)은 중소기업중앙회 지원으로 한-베트남 상품직거래유통물류센터 설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정부 각 부처와 한국무역협회(KITA), KOTRA, 중소기업진흥공단, 관련단체, 지자체 등이 모두 참여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개별 기업이 자체적으로 추진하는 경우에는 장기간 대규모 거래를 이끌어낼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 베트남, 신남방정책 이행을 위한 전략 국가 ‘상품 직거래 유통’ 기지 뜬다

 

최근 정부는 ‘신남방정책’에 따라 무한한 성장 잠재력을 지닌 동남아 지역을 유망 시장으로 높이 평가하고 있다.

 

특히 베트남은 신남방정책 이행을 위한 전략 국가로서 높은 경제성장 잠재력과 값싸고 풍부한 노동력, 정치적 안정성, 적극적인 투자유치 정책, 내수시장 잠재력 등으로 주목받고 있다.

 

정부가 조만간 신남방정책의 세부 지침을 확정하면 이를 바탕으로 올해 말 국내 패션의류 등 5대 유망 소비재 기업을 대상으로 세미나도 개최하고, 패션의류 등 유관 단체가 나서서 참여 기업 수요 조사도 실시할 전망이다.

 

이 사업은 한국과 베트남 간의 상품 직거래 유통 물류를 개선하기 위한 것으로 한국은 베트남의 우수한 농수산물, 공산품, 원자재, 맛집 등을 지원하고, 베트남은 한국의 우수 중소기업 제품과 K-pop 공연을 지원하는 등 상생전략에 바탕을 두고 있다.

 

■ 베트남 하노이-호치민-다낭에 ‘한국무역센터’, 한국 서울-경기 ‘베트남무역센터’

 

우선 중소기업중앙회와 한국물류사업협동조합은 베트남 내에 ‘한국무역센터’를, 베트남무역진흥공사(VTPA)는 한국 내에 ‘베트남무역센터’를 각각 설립한다.

 

한국무역센터는 신남방비즈니스연합회(KITA, KOTRA)와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해 하노이, 호치민, 다낭 등에 종합보세구역을 지정하고 5,000㎡ 규모의 상설전시판매장을 개설해 중진공의 ‘행복한세상백화점’ 등 유통 전문 기업에 위탁해 운영할 예정이다.

 

이와 마찬가지로 VIPA가 주관하는 베트남무역센터는 VIN커머셜 등 베트남 유통 전문 기업에 위탁해 서울과 경기도 등에 3000㎡ 규모로 판매장을 설치 판매할 예정이다.

 

센터의 주요 판매 상품으로는, 패션의류, 생활유아용품, 화장품, 의약품, 농수산식품 등 5대 유망소비재와 유명 기업의 패션, 뷰티, 가전, 인삼제품 등을 들 수 있다. 면세 판매(EMS 면세 150달러-1인 1회/일, 지정면세점 600달러-1인 1회/월)가 가능하다.

 

판매는 B2B, B2C, 온라인, 홈쇼핑 등 다양한 방식을 활용하게 된다. 또 K-POP등 한류문화 확산을 추진하고 한베무역(B2B), 한-베 중소기업간 합작, 아세안 진출 등 컨설팅을 지원한다.

 

■ 정부, 소비재 수출 총괄 컨트롤타워 구축 첫해 1억 달러 판매 목표

 

이를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정부는 소비재 수출 총괄 컨트롤타워를 구축할 예정이다. 우선 수출통상대응반(통상교섭본부장) 또는 해외마케팅정책협의회(무역투자실장)을 활용해 ‘소비재 정책지원 플랫폼’을 구축한다.

 

여기에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와 KITA 신남방비즈니스연합회와 KOTRA가 참여한다.

 

그리고 패션의류 부문의 경우 산업부 무역진흥과를 비롯해 각 부처 담당자가 지원한다. 소비재 수출지원 정책 통합 조정을 위해 정부의 산업부와 문체부, 기관으로는 한국패션산업협회와 한국콘텐츠진흥원, 서울, 부산 등 지자체가 참여하는 등 5대 유망 소비재별로 해당 정부 부처와 기관, 지자체가 참여할 예정이다.

 

참여 기업들의 활발한 거래를 위해 한국물류사업협동조합은 1차년도에는 1억 달러(약 1168억 원) 상당의 상품 판매를 목표로 베트남 유통업자와 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무역보험공사는 이에 근거한 수출보험증권을 발행하게 된다.

 

조합은 중소기업과의 계약에 따라 수출대금을 선지급하고, 6개월 사업진행 후 수입자로부터 후불 결제를 받을 방침이다. 또 한-베트남 정부는 ‘보세관리제도’ 협약을 체결해 이 사업에 참여한 패션의류 등 소비재 기업들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물류사업협동조합은 획기적인 이 사업 모델이 성공하면 우선 판매 규모를 늘리고 다른 동남아 국가로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