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1조 1000억원 투자 ‘베트남 아파트형 임대공장’ 한국 설명회

URL복사

투자

전체기사 보기

BW산업공단, 한국서 30일부터 이틀간 베트남 5개 도시 7개 공단 투자 설명회

미국의 글로벌 사모펀드사인 워버그 핀커스(Wurburg Pincus)사는 중국에서 50억 달러(한화 5조 5000억 원)를 임대공장 산업에 투자하여 대성공을 거뒀다.

 

그리고 두 번째 임대공단 개발지로 베트남을 선택했다. 베트남 현지 파트너로 베트남 최대 공단 개발사인 베카멕스(Becamex)사를 선정하여 향후 5년 간 10억 달러(한화 1조 1000억 원)를 임대공장 개발 사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지난해 초 합작법인인 BW산업공단을 설립하고 현재 베트남 전국 5개 도시에 있는 7개 공단에서 임대공장을 건축하고 있다.

 

워버그 핀커스의 판단은 간단하다. 중국이 그랬던 것처럼 공장 근로자의 임금이 상승함에 따라 베트남도 향후 투자자가 공장을 직접 짓고 소유하는 운영 구조에서 필요한 면적만 임대하는 형태로 변화를 준다는 것이다.

 

또한 자가 공장을 소유할 때는 필요한 인프라를 직접 투자하여 구축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지만, BW산업공단이 개발한 임대공장에서는 다양하게 구축되어 있는 공공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BW산업공단의 코리아 데스크 최택진 팀장은 “기존에도 베트남에 임대공장들이 있기는 했지만, 공단들은 주로 토지를 분양하는데 주력하면서 구색맞추기 정도로 공급하여 기업들의 구체적인 요구사항에 부합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BW임대공장은 베트남 내 최대 규모일 뿐만 아니라 체계적인 개발로 기업들의 요구에 충실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설명회는 한국 프레스센터(5월 30일 오후 2시 30분, 중구 태평로 1가 25)와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5월 31일 오전 10시, 분당구 삼평동 대왕판교로 815)에서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다. 임대공장으로 인해 초기 투자비가 저렴해진다는 장점이 있어 특히 중소기업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 행사에 베트남 기업법 등 투자절차 진행을 안내할 김종각 변호사는 “특히 베트남에 진출하고자 하는 ICT 기업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될 것이다. 임대공장의 월 임대료는 일반 사무실 임대에 비해 월등히 저렴하기 때문에 운영비가 적게 들 것이다. 경우에 따라서는 제조도 할 수 있어 ICT 및 콘텐츠 제작기업들이 베트남에 진출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안내 세미나는 관심있는 누구가 무료로 참석할 수 있고 자세한 안내는 법무법인 집현을 통해 제공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