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타트업] 해외서 M&A한 스타트업, 스웨덴 41% vs 한국 29%

URL복사

투자

전체기사 보기

무역협회, 스웨덴 스타트업 비교 한국보다 1.4배...확장성-지속가능성-문제해결 능력이 관건

 

해외 기업의 인수합병(M&A)을 통해 단숨에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 스웨덴 스타트업의 비중이 한국보다 1.4배 이상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원장 신승관)이 23일 발표한 ‘스웨덴 스타트업의 투자 동향 및 비즈니스 트렌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까지 한국과 스웨덴 스타트업의 투자 유치액은 각각 31억 2000만 달러(3조 6709억 9200만 원)와 18억 8000만 달러(약 2조 2120억 800만 원)로 한국이 월등했으나 투자금 회수 단계인 엑시트에 성공한 스타트업은 한국 10건, 스웨덴 26건으로 스웨덴이 2.6배 많았다.

 

 

특히 이들 중 해외 기업의 M&A에 의한 엑시트는 한국 2건(28.6%)에 불과한 반면 스웨덴은 9건(40.9%)이나 돼 글로벌 시장에서 스웨덴 스타트업을 더 높이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스웨덴 스타트업이 높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근거로 ‘글로벌 시장 확장성이 큰’(Scalable) 문제에 대한 ‘해결책’(Solution)을 ‘지속가능한 방식’(Sustainable)으로 제시하는 ‘3S’ 기반의 비즈니스 모델을 들면서 “스웨덴 스타트업들은 국가, 기업 등이 겪는 다양한 문제를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새로운 방법으로 해결해 나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예를 들어 카르마(Karma)는 판매가치가 감소한 식료품을 중개해 상점은 잉여제품을 처분하고 소비자는 저렴한 가격에 제품을 구매할 수 있게 함으로써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음식물 쓰레기를 감소시켰다. 카르마는 2018년 1200만 달러(141억 1920만 원)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해 런던, 파리 등 150여개 도시에서 서비스되고 있다.

 

식료품 유통기한을 모니터링하는 스웨덴 스타트업 와이웨이스트(Whywaste)는 데이터 분석을 통한 제품 구매량 조절, 효율적인 식료품 관리 컨설팅 등을 제공해 다양한 방식으로 쓰레기 감소 및 관리비용 절감에 기여했다. 2018년 100만 달러(약 11억 7660만 원)의 시리즈A 투자유치에 성공해 쿱, 이카 등 유럽 내 150여개 매장에서 활용되고 있다.

 

 

그니시아(Ignitia)는 정확도 84%를 자랑하는 열대기후 맞춤형 예측모델을 개발해 농장 위치별 48시간 일기예보를 제공한다. 이그니시아를 사용 중인 가나 농부들은 예측이 어려운 기습 폭우 등에 대비할 수 있게 되면서 연소득이 평균 480달러(약 56만 4768 원)나 증가했다. 이그니시아는 2018년 노르휀 재단, 미국 벤처캐피털 등으로부터 109만 달러의 시리즈A 투자유치에 성공했고 현재 가나, 말리 등 아프리카에서 480만 명이 사용하고 있다.

 

 

이베노이드(Mavenoid)는 AI(인공지능) 기반 가상 전문가가 제품의 기술적 문제에 대해 고객이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해 고객별로 기술 이해도가 달라 기술지원 인력을 탄력적으로 운용하기 어려운 문제를 해결했다.

 

메이베노이드를 도입한 기업들은 고객 대응비용이 44% 감소했고 고객 만족도도 20%나 증가했다. 2018년에는 190만 달러(약 22억 3554만 원)의 시드 투자유치에 성공해 현재 프린터 기업 휴렛팩커드(HP), 트럭 제조기업 스카니아 등 다양한 산업에서 활용되고 있다.

 

 

무역협회 김보경 수석연구원은 “아직 한국에는 3S 기반의 비즈니스 모델이 보편화되지 않았다”면서 “개별 소비자와 기업을 넘어 국가와 범세계적 차원의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 대두되고 있는 만큼 우리 스타트업들도 3S 기반 비즈니스 모델로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