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무역협회, 인도네시아 쇼핑몰을 스타트업 테스트베드 육성

URL복사

인도네시아

전체기사 보기

자카르타 롯데마트 테스트베드에 우리 스타트업 참여 기회…5월8일까지 모집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는 한국 스타트업의 해외진출을 위한 첫 해외 테스트베드 사업으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롯데마트 테스트베드’ 참여 기업을 모집한다고 29일 밝혔다.

 

테스트베드에 선정된 스타트업들은 자카르타 롯데마트에서 고객의 쇼핑 편의성 극대화, 세일즈 마케팅 효과 제고, 시설 운영비 절감 등을 위해 자사 기술을 마음껏 적용해 볼 수 있다. 2개월 동안 제품·서비스·기술 검증 기회와 현지 벤처캐피탈(VC) 투자자 현장 미팅 등의 혜택도 주어진다.

 

무역협회는 ‘스타트업 해외 테스트베드’ 프로그램을 상반기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하반기에는 스페인, 룩셈부르크 등 유럽의 랜드마크 시설로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 무역협회가 민간공모로 국내 최초 시행한 ‘코엑스 스타트업 테스트베드’에는 총 198개사가 신청해 현재 주차장 위치 추적, 인공지능(AI) 경비로봇, 친환경기술 등 스타트업이 무역센터 관계회사와 최종 계약 체결을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무역협회 조상현 스타트업글로벌지원실장은 “다중복합시설은 AI, 빅데이터, 증강현실(AR) 등 4차 산업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축소판 스마트 시티로서 스타트업의 해외진출을 위한 전초기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해외 랜드마크 시설을 국내 스타트업의 리빙랩으로 활용하는 동 지원사업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스타트업 해외 테스트베드 참여 희망 기업은 무역협회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전문 플랫폼인 ‘이노브랜치’를 통해 5월 8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