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린 하이트란 회장 “VKBIA, 한-베 잘 아는 전문가들이 모였어요”

URL복사

베트남

전체기사 보기

15년전 인하대 박사과정 밟고 교수 역임...베트남 조국전선 중앙위원회 위원 화려한 경력

 

VKBIA(베한기업가 및 투자협회) 경기도지회 창단식이 21일 서초구에서 열렸다.

 

공학박사이자 NC 소비코 그룹 한국대표이기도 한 린 하이트란 회장은 “지난 11월에 남부지회, 12월 경기지회, 1월에는 전라남도 지회, 이어 대구 등 지역마다 지회가 생긴다”며 “베한 기업가 협력과 투자를 활성화해 조직을 지원하고 글로벌 협력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지회장으로는 판티화가 선임되었고 경기도지회 부회장으로는 김석필 비바체 대표 이사(전 삼성전자 부사장), 최병원 전 STIC 인베스트먼트 부회장, 정상철 비바체 사장(전 삼성생명 대표이사)이 선임되었다.

 

 

린 하이트란 회장은 “베트남은 투자하기 좋은 곳이다. 한국의 베트남 투자 성공은 베트남의 성공이다. 협회는 많지만 지역을 잘 이해하는 사람이 모이는 곳이 VKBIA다”이라고 말했다.

 

15년 전에 인하대 공대로 유학해 박사과정을 밟았고, 교수를 거쳐 베트남 조국전선 중앙위원회 위원이자 NC 소비코 그룹 한국대표인 그는 “베트남과 한국은 문화와 역사에서 비슷한 것이 많다. 그리고 무역-경제에서 잘 맞는다”고 웃었다.

 

 

그가 밝히는 VKBIA 목표는 “한국과 베트남 무역촉진, 회원마다 한베 우호를 위한 역할을 찾는일이다. 협회들이 많지만 지역을 잘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역을 잘 아는 사람이 모이는 곳이 VKBIA다”고 말했다.

 

경기지회장인 판티화에 대해서는 “부회장들은 기업 경영과 투자의 귀재들이다. 이들이 큰 일을 할 것 같다. 베트남 투자와 진출, 교류 협력에서 전문적인 역량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판티화 경기도지부장은 한국에 와서 맨 먼저 재봉일을 했다. 그리고 이제 베트남 식당을 두 군데나 열었다. 한국에서 베트남 음식촌을 조성하는것이 꿈이다.  김선미 부회장도 여행 및 의료관광과 미인대회 등에서 경험이 풍부하다.  수년간 중국 등과 의료관광으로 경험을 쌓은 김희언 사무총장과 여행과 음식에서 ‘시너지’를 낼 것 같다"고 말했다.

 

 

VKBIA는?

베한기업가 및 투자협회(VKBIA)는 베트남과 한국의 기업과 비즈니스 네트워크의 힘을 모으고 투자 및 비즈니스 기회를 찾기 위해 지난 9월 25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창립되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