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힐스톤 비즈니스 센터, 판교 글로벌 선포식 첫 걸음 뗐다

URL복사

투자

전체기사 보기

미국 테크스타즈부터 STS&P의 유엔 조달시장까지 "해외 스타트업 진출 함께가자"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돕는 '판교 글로벌 선포식'이 지난 18일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열렸다.  한국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위한 '한국 실리콘 밸리'가 되겠다는 포부를 천명했다.

 

힐스톤 비즈니스 센터는 미국 테크스타즈를 비롯해 글로벌 엑셀러레이터들을 초청하고 한국 스타트업들이 해외 진출을 위해 필요한 프로그램에 대해서 발표하고 한국 스타트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해외 진출을 독려했다.

 

힐스톤 비즈니스 센터의 프로그램에 스타트업들이 참여한다면, 해외 진출에 필요한 교육을 제공하는 멘토링과 엑셀러레이팅을 제공하고 사무공간도 스타트업 캠퍼스 내에 마련해준다고 밝혔다.

 

해외 시장도 단순한 IT 영역이나 핀테크 영역에 국한되지 않고 22조에 달하는 유엔 조달 시장까지 겨냥한 프로그램이 포함되어 있어 눈길을 끈다.

 

 

방문한 글로벌 엑셀러레이터는 미국 테크스타즈를 비롯해 중국의 기업지원기관인 궁스바오와 유엔 조달 시장을 담당하는 STS&P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재명 경기도 지사는 “판교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사업으로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가 더욱 발전하게 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성남시 은수미 시장은 "창업인들과 엑셀러레이터들의 의견을 잘 듣고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황라열 힐스톤 파트너스 대표는 “해외 진출을 위해 해외의 전문가들을 초빙했다. 이제 한국에서도 성공적인 해외 진출 사례가 나와야 하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스타트업들이 지원해주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