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팍세스토리 5] 코로나19로 록다운...태국 국경 인근 폰통시장 경계령

URL복사

폰통시에 위치한 마을 우바랏 ‘록다운’ 시행...마을 간 입출입 금지 속 희망

 

제가 살고있는 라오스 폰통시는 현재 코로나19로 록다운입니다. 도시 봉쇄로 팍세로 나갈 수가 없습니다.

 

팍세에서 태국 국경 방면으로 메콩 다리(현수교)를 건너면서 시작되는 소도시가 폰통시입니다.

 

제가 살고 있는 마을도 폰통시에 위치한 마을 우바랏입니다. 요즘 록다운 시행으로 팍세로 나가기도 어렵습니다. 마을 간 외부인들의 입출입도 제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먹고 살기 위해서는 마을에서 자연이 주는 먹거리(개구리, 게, 우렁 등)로 모든 것을 해결할 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시장에 자주 가야 하는데요.

 

라오스에서는 한 번에 많은 양을 구입하기보다는 작은 돈을 가지고 자주 시장에 들러서 소량의 채소 등 먹거리를 구입하는 빈곤한 삶입니다. 어떤 이들은 하루에 5000낍(약 650원)으로 시장을 찾아 장보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그래서 저도 통제로 인하여 팍세 시내는 나가지 못하지만, 옆마을에 위치한 폰통시장에 2~3일이면 한 번씩 다녀오는데요.

 

폰통시장은 팍세에서 태국 국경(총맥) 방면 약 2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시골 시장이지만, 아침과 오후 시장이 열립니다.

 

 

시장 풍경은 코로나 이전과 크게 다를 바 없습니다.

 

평소와 다른 게 있다면, 시장 상인은 물론 시장을 찾는 모든 사람들이 일회용 마스크를 쓰고 있다는 것입니다. 점포들은 손님들의 접근을 막기 위해 줄을 쳐놓았습니다. 줄 밖에서 손님이 요구하는 물건을 내어줍니다. 또 소독약들도 준비해 놓고 있습니다.

 

그러나 일부 점포는 자유롭게 입출입이 가능합니다. 시장 내부는 재래시장 특성상 대면 접촉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최근 일주일이 넘도록 팍세가 위치한 참파삭주에서는 코로나 확진자의 지역 발생은 없으나, 해외(태국)에서 입국하는 사람들이 증가하면서 격리 중 코로나 확진자가 매일 10여명 내외로 발생되었습니다.

 

인도발 코로나가 태국으로 전파되면서,, 태국에서 일을 하던 라오인들 상당수가 위기감을 느끼고 태국을 탈출하여 라오스로 돌아오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이런저런 사유로 인해 비정상적으로 밀입국하는 사람들로 인해 59번 확진자처럼 위험한 상황이 올까봐 걱정도 됩니다.

 

 

라오스는 태국과의 국경 경계가 매우 허술함을 이용하여, 코로나 확진된 사람이 메콩(메콩강) 및 산을 통한 밀입국을 하게 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입니다.

 

현재 각 시도 및 마을마다 입구에 통제선을 설치하고, 외부인의 출입을 막고는 있으나, 각 마을 다수가 모인 시장 등에 확진자가 발생하기라도 한다면 위험천만입니다.

 

시장에는 사람들이 북적거리고 이웃들과 어울려지내기 좋아하는 라오스 문화적 특성으로 코로나가 급격하게 전파될 가능성이 있어서 우려스럽습니다.

 

 

라오스의 록다운이 이번 달 말경까지 연장된다는 소식이 들려옵니다. 이러한 강력한 조치가, 다시금 라오스를 코로나 청정국이라는 소식으로 접해지기를 기대해 봅니다.

 

다시 한번 코로나19가 하루 빨리 종식되기를 기원합니다

 

글쓴이=장만준

 

장만준 대표는?

 

라오스가 좋아 팍세가 좋아서 30년 정들었던 소방공무원을 5년 당겨 명예퇴직하고 어느날 ‘라오스 팍세 10년살기’를 감행했다. 라오스 남부의 한국식당 ‘팍세스토리’는 라오스 여행 안내, 무거운 가방 맡아주기 등 여행자 쉼터다.

 

전주지방검찰청 특별사법경찰관, 소방청 화재조사관 업무를 수행했으며, 미국화재폭발조사관(CFEI),안전교육지도사, 행정사, 소방청 안전관리 인력폴, 전라북도 화재조사전문위원, 다문화심리상담사를 역임했다.

 

네이버 밴드 '팍세스토리'를 운영자로 렌터카, 항공, 호텔 예약 등 무료 서비스, 라오스 전지역 소그룹 라오스 자유여행 안내를 하며 살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