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라오스 야구 아버지’ 감독 “대사배 야구대회 감격스럽다”

URL복사

페이스북에 세계 최초 ‘제1회 한국대사배 야구대회’를 끝내고 소회 주목

 

전설적인 야구스타 이만수 전 SK와이번즈 감독은 ‘라오스 야구의 아버지’다.

 

그는 ‘야구’라는 단어조차도 없는 라오스에서 ‘제1회 한국대사배 야구대회’를 만들어내는 기적을 만들었다. 1월 9일부터 시작되어 두 달간 진행된 이 대회는 2월 27일 폐막했다.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의 DGB야구장에서 열린 대회서 첫해 우승팀은 라오J브라더스 남녀 팀들이 차지했다.

 

그는 국가대표 주전 포수와 삼성 라이온즈의 간판 포수로 포효하는 기합소리로 ‘헐크’로 불리며 한세기를 풍미한 슈퍼스타였다. 그리고 SK와이븐스의 감독 등을 거친 이후 2013년 라오스에 ‘야구 한류’를 개척하기 위해 뛰어들었다.

 

 

그는 라오스에 ‘야구’를 보급하고 최초의 팀 결성, 야구협회를 설립하고 드디어 WBSC에 가입해 최초로 대표팀을 결성해 아시아대회에 참석해 ‘라오스의 야구의 아버지’라고 불린다.

 

인구 720여 만 명인 라오스에서 야구 선수는 ‘제1회 한국대사배 야구대회’에 참가한 6개 팀 선수 120여 명이 전부다.

 

 

코로나19로 현지에 가지 못하고 온라인으로 대회를 총괄한 그는 “야구장 없이 축구장을 빌려가며 척박한 환경에서 야구했던”일과 “7년 동안 수많은 선수들이 포기했다. 두 달간 주말 풀 리그로 대회를 치르면서 선수들이 아쉬웠는지 모든 경기가 끝나자 그라운드에서 서로 얼싸안으며 눈물을 흘렸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2월 27일 모든 경기를 다 끝내고 야구장에서 폐막식을 진행했다. 저녁에는 한국대사관 관저에서 임무홍 대사와 정우상 재라오스 한인회장, 칸탈리 라오스 교육체육부 차관, 캄파이 라오스 야구협회장, 카셈 라오스 올림픽위원회 위원장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아래는 그가 밝힌 ‘세계 최초 대사배 야구대회를 끝내고’ 전문

 

라오스에서 열린 세계 최초 “ 제1회 한국대사배 야구대회 “가 지난 2월 27일에 모든 막이 내렸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 팀은 라오J브라더스 남 , 녀 팀들이 첫해 우승을 차지했다. 두달 간의 긴 장정에서 매번 업치락 뒤치락 승패를 가리지 못하다가 마지막 한주를 남겨두고 라오J브라더스 남 , 녀 팀들이 감격의 우승을 결정 지었다.

 

라오스에는 야구라는 단어 조차도 없었고 야구경기를 본 적도 없는 동남아 최빈국인 국가에서 세계 최초로 대사배를 열렸다는것 하나로 인해 지금 주변 국가에 센세이션 ( sensation )을 일으키고 있다.

 

사회주의국가에서 야구협회설립은 참으로 힘들고 어려웠지만 잘 진행되었고, WBSC에 가입되어 최초로 대표팀을 결성해서 아시아대회에 참석하는 기적을 일구어 내었다. 그리고 꿈의 야구장까지.... 지난 7년간의 시간들을 되돌아 볼 때면 그야말로 놀라움 그 자체였다.

 

지난 시간 야구장 없이 축구장을 빌려가며 척박한 환경에서 야구했던 시절을 뒤로 하고 이제는 꿈의 야구장에서 두달간 주말 풀 리그로 대회를 치루면서 선수들이 아쉬웠는지 모든 경기가 끝나자 그라운드에서 서로 얼사 안으며 눈물을 흘렸다.

 

이번 경기에 참가한 팀을 다시 한번 소개해 본다.

 

위앙짠 고등학교 남 , 여팀/ 동덥국립대 미라클 남 , 여팀/ 라오제이브라더스 남 , 여팀

 

 

라오J브라더스 팀은 창단 초기부터 학원스포츠가 아닌 클럽 팀으로 운영되었으며 이 팀선발기준은 가난하고 기회가 없는 선수들 위주로 선발되었다. 희생 , 협동 , 배려 , 인내 , 예의 를 중시하는 팀 스피릿이다. 지난 7년 동안 수많은 선수들이 포기하고 ( 30% 정도 살아남음 ) 나갈 정도로 강력한 규율로 운영하는 팀이다. 야구선수 이전에 먼저 좋은 인간 됨됨이를 목표로 한다. 먼 훗날 라오스 국민들 사이에 야구선수 출신, 특히 라오제이브라더스 출신이라면 믿고 쓰는 것이 팀의 목표다.

 

2월 27일 모든 경기를 다 끝내고 야구장에서 폐막식을 진행했고 저녁에는 한국대사관저로 모든 선수들과 임원 그리고 정부 사람들을 초청해 지난 두달간 아무 탈 없이 잘 끝냈음을 자축하는 파티를 열었다.

 

코로나로 인해 선수들과 함께 하지 못했지만 이번 대회 진행을 날마다 멀리서 지켜 보았다. 지난 7년 동안 처음 라오스에서 야구 시작할 때만 해도 주위의 조롱과 냉담, 비아냥 거림이 있었지만 이제는 시간이 지나 멋진 야구장에서 선수들이 훈련하고 경기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 것에 야구인의 한사람으로서 감격스럽고 보람을 느낀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