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라오스 정부, 여행 재개 몸풀기 ‘그린존’ 정책 잇달아 발표

URL복사

예방 접종 받은 여행객 ‘비엔티안, 방비엥, 루앙프라방’ 그린존 개방

 

오랜 폐쇄정책을 불구해도 코로나 상황이 수그러지지 않은 라오스 정부에서도 드디어 여행 개방을 위한 정책 발표를 연이어 발표하고 있다.

 

라오스 정부는 최근 새로운 라오스 여행 ‘그린존’ 계획에 따라 예방 접종을 받은 여행객들에게 국가를 개방하기 위해 준비를 차근차근 시작했다.

 

그린존 계획은 수도 비엔티안, 방비엥, 루앙프라방을 ‘그린존’으로 지정하여 여행자와 서비스 제공업체의 안전을 보장한다는 계획이다.

 

라오스 그린존 전략에 따르면 그린존으로 지정된 지역은 70~80%의 예방 접종을 받아야 한다.서비스 제공 업체(호텔, 식당 등)는 90~95%가 예방 접종을 받아야 한다.

 

이에 따라 여행객은 유효한 입국 증명서, 도착 전 최소 2주 이상된 예방 접종 증명서, 라오스로 출발하기 72시간 이내에 실시한 PCR 검사가 포함되어야 한다.

 

라오스에 도착한 여행객들은 PCR 검사의 결과가 나오는 24시간 동안 지정된 호텔에서 대기한다. 만약 검사 결과에서 양성 판정이 나오게 되면 새로운 검사를 위해 3일 동안 지정된 호텔에 체류해야 한다.

 

라오스 정부는 라오스스테이세이프(LaosStaySafe) 앱 프로그램을 여행객의 휴대폰에 설치하게 한다. 이를 통해 여행객의 동선을 모니터링하게 되고 여행객들은 영어로 되어있는 이 앱을 의무적으로 사용하게 한다.

 

이 계획은 수도 비엔티안에서 먼저 시범 운용된다. 호텔, 식음료 매장, 항공사, 관광지, 투어 가이드 및 운전자를 포함한 관광 및 숙박 산업의 다양한 부분에 대한 일련의 건강 및 위생 표준으로 구성된다.

 

한편 2020년 말에 라오스 관광국은 국내관광을 진작시키고 코로나로 침체된 관광산업을 위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라오 티아오 라오’ 또는 ‘라오인의 라오스 여행’ 캠페인을 시작한 바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