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행정안전부, "라오스와 디지털 정부 기술 공유해요"

URL복사

전자정부 ‘표준프레임워크’ 공유를 위한 온라인 세미나 개최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8월 5일 라오스 우정통신부를 대상으로 디지털 정부 현황을 공유하고 우리나라의 ‘전자정부 표준프레임워크’를 설명하기 위해 온라인 세미나 ‘웨비나(Webinar, Web+Seminar)’를 개최한다. 

 

행정안전부는 신남방 협력 강화의 일환으로 지난해 12월 라오스에 디지털정부 협력사절단을 파견하였고, 라오스 측은 디지털정부 분야의 협력을 대폭 확대하고 싶다는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원래는 라오스 측 요청대로 현지에 전문가를 파견하여 운영하는 현지 연수 과정으로 기획되었으나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화상회의 및 원격강의를 활용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변경되었다.

 

이번 웨비나는 라오스 우정통신부의 디지털정부 분야 담당 공직자 30여 명을 대상으로 개최되며, 양국의 디지털정부 추진현황을 공유한 후 전자정부 표준프레임워크를 상세히 소개하고 라오스 측의 질문에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전자정부 표준프레임워크는 공공부문 정보시스템 개발에 필요한 핵심 소프트웨어와 공통적인 기능들을 표준화한 것이다. 2009년 6월 공개된 이래 국내 720여 개 정보화 사업에 적용되었으며 베트남과 몽골 등 해외 정보화 사업에서도 사용된 바 있다.

 

라오스 정부는 최근 공공 정보화 사업의 품질 향상, 부처 간 서비스 연계 활성화 등을 위한 표준화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의 전자정부 표준프레임워크를 모범사례로 보고 작년부터 지속해서 협력을 요청해왔다.

 

이번 웨비나를 계기로 라오스 우정통신부는 전자정부 표준프레임워크 도입을 본격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며 라오스와의 디지털정부 협력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이번 라오스와의 웨비나를 시작으로 디지털정부 분야 연수 과정에 비대면 방식을 전면 도입할 예정이다.

 

국장급 이상 고위급 해외 공직자 대상 ’디지털정부 정책관리자 과정‘ 및 코로나19 대응 경험 공유를 위한 ’ 정보통신기술(ICT)기반 K-방역 과정‘ 등을 온라인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