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라오스 찾은 한국인 관광객 1분기 32%↓ 왜?

URL복사

라오스 정부, “한국 관광객 1분기 32% ↓ 중국인-베트남은 급증”

라오스 정보문화관광부에 따르면 2019년 1분기 라오스 방문 관광객은 전년 동기대비 0.5%나 감소했다.

 

비엔티안 타임즈(Vientiane Times)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금년도 1분기 동안 한국과 중국-베트남의 관광객 숫자가 엇갈렸다.

 

중국인 관광객은 2019 라오스-중국 방문의 해 홍보로 인해 16% 증가했다. 베트남 관광객도 20%으로 큰 폭으로 늘어났다.

 

이에 비해 한국인 관광객은 32%이나 감소해 뚝 떨어졌다. 태국인 관광객도 9%가 감소했다.

 

일부 관계자는 관광객 감소 원인을 비싼 관광상품 및 숙박비, 관광지 도로 인프라 부족 및 관광서비스 품질이 상대적으로 낮아서라고 분석했다.

 

라오스 정부는 2019년도 관광객 유치목표를 450만 명으로 정했다. 이 중 중국인 관광객은 100만명 이상이 방문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동남아시아의 스위스를 꿈꾸는 라오스는 전통적인 농업 중심의 산업 구조에서 벗어나 수력발전, 광산개발, 관광산업 등으로 최근 6% 이상의 경제 성장을 이룩하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