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라오스 팍세스토리3] 우정의 다리, 라오스와 태국을 잇다

URL복사

팍세스토리의 라오스

전체기사 보기

메콩강을 가로지르는 라오스 비엔티안과 태국 넝카이 잇는 교량을 넘다

 

라오스와 태국을 잇는 ‘우정의 다리’에는 차량만 다니는 게 아닙니다. 열차도 다닙니다.

 

어제는 라오스 체류비자를 받기 위한 절차로, 비엔티안에서 육로를 이용해 태국에 다녀왔습니다. 비엔티안에서 약 20여분 남짓 가다보면, ‘우정의 다리’라고 이름 붙여진 라오스 비엔티안과 태국 넝카이를 잇는 교량이 나옵니다.

 

1994년 호주의 무상 원조로 설치된 길이 1170m 다리입니다. 메콩강을 가로지르는 다리로 반은 태국이고 반은 라오스입니다.

 

어제 비자 업무로 우정의 다리를 지나, 태국 국경 출입국 경유하여 라오스로 돌아왔었습니다. 그런데 국경다리 입구를 제복 입은 사람들이 통제하고, 차량들이 줄지어 정차하길래 무슨 일이지?하고 생각했습니다.

 

 

검문인가? 생각하던 차에 우측편에서 열차가 달려옵니다. 이거 뭐야? 아하, 열차는 바로 우정의 다리 중앙을 따라 라오스로 거침없이 달려가는 겁니다.

 

차량이 다니는 국경다리(우정의 다리)에 웬 기차가? 자세히 보니 다리 중앙에 국경열차 선로가 놓여 있었습니다. 차량과 열차가 동시에 사용하도록 설계된 교량이었습니다.

 

국경열차는 하루 두 차례 운행한다고 합니다. 열차가 통과할 때는 안전을 위해 차량의 통행을 중지한다고 합니다. 라오스에서 유일하게 볼 수 있는 열차를 이렇게 보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처음 보는 것이라 신기해서 사진으로 몇 장 담아봤습니다.

 

라오스 비자(워킹)를 받기 위해서는 태국이든 어디든 외국을 다녀와야 한다고 합니다. 혼자서는 막막했습니다.

 

 

그런데 라오스에서 사업하는 조민성 ‘올리브트리글로벌’ 대표가 아무런 조건도 없이 직접 국경까지 차량을 운전해주고, 여러 가지 배려해 주어서 아주 쉽게 편하게 일을 처리한 것 같습니다.

 

어머니의 강 ‘메콩(강)’과 그의 아들 세돈강이 만나는 도시, 라오스 팍세에 둥지를 틀고 전체가 강에 둘려 쌓여 있는 물의 도시에 점점 익숙해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만리 이국 땅에서 따뜻한 한국인의 정(情)도 흠뻑 느낀 하루였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인사를 드립니다.

 

장만준 대표는?

 

라오스가 좋아 팍세가 좋아서 30년 정들었던 소방공무원을 5년 당겨 명예퇴직하고 어느날 ‘라오스 팍세 10년살기’를 감행했다. 라오스 남부의 한국식당 ‘팍세스토리’는 라오스 여행 안내, 무거운 가방 맡아주기 등 여행자 쉼터다.

 

 

전주지방검찰청 특별사법경찰관, 소방청 화재조사관 업무를 수행했으며, 미국화재폭발조사관(CFEI),안전교육지도사, 행정사, 소방청 안전관리 인력폴, 전라북도 화재조사전문위원, 다문화심리상담사를 역임했다.

 

네이버 밴드 '팍세스토리'를 운영자로 렌터카, 항공, 호텔 예약 등 무료 서비스, 라오스 전지역 소그룹 라오스 자유여행 안내를 하며 살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