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올리브트리글로벌그룹, 한국 기업 최초 라오스 캐피탈 금융사업 시작

URL복사

한국 기업 최초 제2금융 진출 강조...비엔티안 탈루앙 위치한 아세안 캐피탈 본사 개업식

 

올리브트리글로벌 그룹이 아세안 캐피탈(Asean Capital)을 라오스에 설립하고 금융업 사업을 확대해 나간다.

 

라오스 비엔티안 탈루앙에 위치한 아세안 캐피탈 본사에서 열린 개업식을 시작으로 아세안 캐피탈과 아세안 환전소가 공식적으로 시작된다.

 

이날 개업식에는 올리브트리글로벌 그룹 조민성 회장과 양통싸이(Thongxayyang) 부사장, 아세안캐피탈 및 환전소 케오다라생 찌사다(Chitsada keodalaseng) 대표를 비롯해 라오스 재무부와 중앙은행 고위 관계자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올리브트리글로벌 그룹은 2018년 스포츠 에이전시 및 엔테터이먼트 사업으로 라오스에 진출했다.

 

2020년에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방역 물품을 기증해 라오스 정부의 신뢰를 얻고 아세안 캐피탈과 환전소의 설립 허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라오스는 한국 은행들이 설립한 기업들이 제3금융인 리파이낸싱 기업으로 운영 중이다.

 

토지‧주택 담보대출을 제공하는 제2금융 캐피탈에 진출한 올리브트리글로벌 그룹은 한국 기업으로는 최초 사례임을 강조했다.

 

조민성 회장은 개업식 인사말을 통해 “아세안 캐피탈은 선진 금융 시스템을 도입하여 친절하고 빠른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의 가치와 행복을 실현하는 금융 파트너의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가겠다”라며 “토지와 주택담보대출 등 리테일 금융 분야에 서비스를 향상시켜 라오스 국민 모두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금융사가 되겠다”라고 밝혔다.

 

아세안 캐피탈은 토지·주택 담보대출 및 소액대출 부문에 사업 역량을 집중하며 라오스에 수입되고 있는 유명 자동차 브랜드 업체를 대상으로 자동차 할부 금융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