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라오스 찾은 지난해 한국인 관광객 10.2%이나 확 늘었네

URL복사

총 20만명 육박, 한국인 대상 비자면제기간 15일에서 30일로 연장조치 톡톡

 

"꽃보다 할배로 불붙은 라오스 관광열풍 여전히 뜨겁네."

 

라오스 관광경찰국에 따르면 지난해 1월에서 11월까지 라오스를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은 총 1만 76821명으로 2018년도 동기대비 10.2% 증가했다.

 

신성순 주라오스대한민국대사는 "10월부터는 성수기에 접어들어 지속적인 관광객 증가 추세로 2019년도 라오스를 방문한 한국인 총 관광객수는 약 20만 명에 육박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2019년 연초에는 한국과 라오스를 연결하는 직항 항공편이 매일 5편 운행되었다. 하지만 최근 라오스에서 골프를 즐기려는 관광객 등이 증가함에 따라 금년도 1월과 2월에는 새로운 직항로가 추가되어 매일 직항편이 6편으로 증가, 서울, 부산, 대구를 운행하게 된다.

신 대사에 따르면, 이러한 관광객 증가추세는 라오스 정부의 한국인 대상 비자면제기간을 15일에서 30일로 연장조치 결과였다. 여기에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과 통룬 총리 등 고위급인사 교류로 인한 한국 내에서의 라오스에 대한 인지도 상승에서 기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2020년은 한국과 라오스 수교 25주년을 맞이하여 다양한 문화행사를 통한 많은 상호교류가 준비 중이다. 올해는 더 많은 한국인 관광객이 라오스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