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라오스, 코로나19로 닫힌 ‘학교 문’ 내달 2일 열린다

URL복사

코로나19 이동제한 해제...18일 상당수 서비스 업종의 영업 재개

 

라오스 정부가 18일부터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이동제한을 모두 풀었다.

 

초-중-고교 졸업반 학생들이 18일부터 등교했고, 어린이집-유치원-졸업반 이외의 초중등학교 기타 학년, 대학교 및 각급 교육기관은 6월 2일부터 전 학년 학생이 등교한다.

 

라오스 현지 미디어 비엔티안 타임스에 따르면 ‘라오스 총리실은 지난 15일 국내 이동제한을 해제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코로나19 봉쇄령 추가 완화 조치를 발표’했다.

 

이처럼 봉쇄령이 풀린 것은 지난 17일까지 35일 연속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고, 누적 확진자가 19명으로 유지된 것이 주요 이유로 설명했다.

 

이에 따라 식당과 도소매 가게, 미용실, 마사지숍 등 상당수 서비스 업종이 다시 문을 열었다. 실내외 체육활동도 가능해졌다. 1미터 이상 거리유지가 불가한 대규모 스포츠 경기대회는 불가하다.

 

라오스 국내 지역간 이동이 가능하고, 차량-선박-항공편 이용 국내 지역간 물류 운송도 가능하다. 하지만 일반인 대상 모든 국경은 폐쇄 및 월경은 금지된다.

 

라오스 체류중인 외국인 근로자 및 유학생은 본국으로 귀국 가능하다. 라오스 국적 유학생 및 해외 근로자는 해당국가 조건에 따라 출국 가능하다.

 

입국 제한 조치와 야시장-나이트클럽-카지노-가라오케(유흥주점)-영화관-게임장 등의 영업 금지는 일단 6월 1일까지 유지한다.

 

다만 입국 제한 조치에서 외교관-주요사업 관련 전문가-기술자-해외 노동자는 예외다. 1 미터이상 거리 유지가 불가한 50명 이상 사교모임, 전통행사, 결혼식 등은 금지된다.

 

 

한편 한국 정부는 코로나19 사태에 관련하여 라오스에 60만 달러(약 7억 3980만 원) 상당의 지원을 했다. 현금 30만 달러,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대응 훈련 및 물품(PCR 기계 등) 30만 달러 등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