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배양수 교수 “성곽, 유네스코 선정된 베트남문화 우뚝”

URL복사

ASEAN논단

전체기사 보기

부산외대 특수외국어사업단장, 아세안문화원 호뀌리 성곽 건설 개혁 특강

 

성곽은 베트남 문화에 어떤 역할을 했을까?

 

배양수 부산외대 교수(특수외국어사업단장)가 4일 아세안문화원의 유튜브를 통해 ‘호 왕조의 성곽과 베트남문화’라는 특강을 하면서 베트남 도시-성곽 건설의 개혁과 문화를 소개했다.

 

알기쉬운 아세안문화강좌 두 번째 시리즈로 부산 해운대 문화원 세미나실에서 유튜브 라이브 방송으로 진행된 특강에서 호왕조가 건설한 타잉화(Thanh Hóa)성 빙록(Vĩnh Lộc)현과 베트남 문화를 소개했다.

 

 

특히 호뀌리(Hồ Quý Ly)가 건설한 타잉화성 빙록현은 2011년 유네스코가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대표적인 문화유산 중 하나다.

 

호왕조 성곽은 타잉화성, 빙록군, 빈띠엔(Vĩnh Tiến)과 빈롱(Vĩnh Long)마을에 위치하고 있다. 이곳은 1398년부터 1407년까지 베트남의 수도였다.

 

600년 이상 지난 지금 성채 내의 건축물 대부분은 파손되었지만, 옛 성채 외곽에 관한 흔적들은 주변에 농사짓는 농민의 논밑에 여전히 숨겨져 있다.

 

 

호왕조 성곽은 14세기말 15세기초에 석축 기술과 예술적 가치를 담은 것으로 성 건설에 이용된 석판 사이 어디에서도 접착제를 발견할 수 없다는 특징이 있다.

 

위대한 건축물로 평가받는 성곽은 동남아 지역에서 돌로 건설된 것들 중 유일하게 남아 있는 성곽 중 하나다.

 

배 교수는 “호(胡) 왕조의 호뀌리라는 인물이 수도를 하노이에서 타잉화로 옮기면서 미리 도시와 성곽을 건설했다. 그의 개혁정책에서 베트남 문화(유교, 도교 등)의 영향이 반영되었다고 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알기쉬운 아세안문화강좌 두 번째 시리즈는 12월 2일까지 매주 수요일(15:00~17:00, 온오프) 총 5회에 걸쳐 아세안 5개국 베트남,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미얀마의 문화를 알아보는 시간을 준비했다.

 

배양수 교수는?

부산외대 특수외국어사업단장, 동남아학부 학부장, 하노이사범대 어문학과 석박사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