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벌써 10주년이네” 한-아세안센터 ‘미디어 포럼’ 연다

URL복사

ASEAN

전체기사 보기

24일 롯데호텔서 ‘한류와 아세안류’ 주제 한-아세안 언론인 30여명 초청

한-아세안센터는 4월 2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에메랄드룸(오후 2~5시 30분)에서 ‘한류와 아세안류’를 주제로 ‘한-아세안 미디어 포럼’을 개최한다.

 

올해 센터 설립 10주년, 한-아세안 대화 관계수립 30주년을 기념하는 기획된 의미있는 포럼이다. 이번 포럼에는 한국과 아세안의 주요 언론사 편집국장, 대표 등 고위 언론인 30여명을 비롯해 정부, 학계, 엔터테인먼트 산업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포럼에서는 한-아세안 간 쌍방향 사회ž문화 교류 확대 방안과 미디어의 역할에 대해 논의한다.

 

이혁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은 “한류는 그간 한-아세안 파트너십 증진의 근간이 되어 왔다. 한-아세안 대화관계 30주년을 기념해, 이제 한류를 넘어 아세안류를 불러일으켜 ‘한-아세안류’로 나아가고자 이번 포럼을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이번에 서울에서 열리는 아시아 24개 유력 언론 연합 ‘아시아 뉴스 네트워크(ANN)’ 이사회를 계기로 한국을 찾는 아세안 주요 언론인들이 참석해 최초의 한-아세안 미디어 포럼이 개최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 포럼을 통해 한-아세안센터는 미디어를 적극 활용해 한-아세안 쌍방향 교류를 더욱 강화하고 두 지역 국민이 서로를 더욱 잘 이해하고 가깝게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개막식에서는 이혁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 권충원 코리아헤럴드 대표, 서정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장, 다토 모하마드 아쉬리 무다 주한 말레이시아 대사가 연설한다.

 

포럼은 1세션 ‘아세안 내 한류: 한류의 성공과 지속가능한 미래’, 2세션 ‘한국 내 아세안류: 한-아세안 쌍방향 문화교류’ 등 2개 세션으로 나누어 각각 4개의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첫번째 세션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포스트 편집국장이 좌장을 맡는다. ‘아세안 내 한류: 성공적인 과거와 지속가능한 미래’를 주제로, 한류가 아세안 전역에서 큰 성공을 거둔 발자취를 돌아보고 한류의 지속가능한 발전 방안을 제시하는 발표와 토론이 있을 예정이다.

 

1세션에서는 △전 세계 한류 트렌드 및 아세안 내 한류 현황(장원호 서울시립대 도시과학대 학장) △아세안 내 K드라마 성공사례(김연성 스타콜라보 플랫폼 사업팀 이사) △아세안 내 한류확산에 있어 언론의 역할(말레이시아 The Star 특별프로젝트 총괄) △아세안 내 한류의 성공요인과 지속가능한 발전 방안(배기형 KBS 월드사업부 PD)에 관한 주제발표가 예정돼 있다.

 

두번째 세션은 한국문화다양성기구 이사장인 이자스민 전 의원이 좌장이다. ‘한국 내 아세안류: 한-아세안 쌍방향 문화 교류’를 주제로 한 발표와 패널 토론이 진행된다.

 

2세션은 △한국 내 아세안류 확산의 필요성과 한-아세안 협력(ANN 편집국장) △디지털 미디어 혁신이 열어줄 한류와 아세안의 미래(이성민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콘텐츠산업경제연구센터 연구원) △한-아세안 쌍방향 문화교류 방안(고정민 홍익대 문화예술경영대학 교수) △한-아세안 쌍방향 문화교류를 위한 한국 언론의 역할(김후란 코리아헤럴드 국내뉴스섹션 에디터)이 발표된다.

 

포럼은 세션별로 4개의 주제발표를 마친 뒤 패널토론 및 질의응답이 진행된다.

 

한편, 이번 미디어 포럼은 한-아세안센터가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과 센터 창립 10주년을 맞아 개최하는 특별 프로그램의 첫번째 행사다.

 

센터는 올 한 해 “My ASEAN(나의 아세안)”을 큰 주제로, 6월 ‘아세안 위크(6.14-16, 서울 광장)’, 10월 ‘아세안 트레인(9.30-10.4, 서울, 부산, 광주, DMZ 등)’, 11월 ‘아세안 수출입대전(11월, 부산)’을 통해 한-아세안 국민들이 서로를 보다 잘 이해하고, 함께 어우러지는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