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부산시, 필리핀에 '도시재생-개발' 특급 노하우 전수한다

필리핀

전체기사 보기

필리핀 국가경제개발청 부산 방문, 부산형 스마트시티-도시재생 노하우 벤치마킹

 

필리핀 국가경제개발청(NEDA)의 도시개발 분야 관계자들이 부산형 스마트시티와 도시재생 노하우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부산을 찾았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필리핀 경제개발청 지역본부의 지역국장을 비롯한 9명이 부산시의 도시재생 및 도시개발 현장을 방문하고, 시 관계자들과 면담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번 방문은 필리핀 남부 도시인 제너럴 산토스 시(General Santos City)의 인프라 개발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제너럴 산토스 시의 지속가능한 도시기반시설 개발을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Gensan SUID MP Project)’을 위한 선진지 벤치마킹을 위해 이루어졌다. 

 

이들은 지난 10일 부산에 도착해 5일간 부산에 머물면서 주택, 환경, 해안, 수변 등 도시개발 및 노후지역 개발을 위한 도시재생 선진지를 견학하고, 부산시청을 방문해 부산시 관계자들과의 면담을 진행했다. 

 

12일까지는 에코델타시티, 부산항만공사(BPA), 흰여울마을, 감천문화마을,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부산신항 등을 찾아 관계자들의 설명을 듣고, 현장을 직접 둘러보는 현장방문이 있었다.

 

13일에는 부산시청에서 도시·해양·교통 관련 부서와의 면담을 통해 부산대개조와 항만·공항·철도 트라이포트 구축 등 부산시가 추진하는 도시재생 정책들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심도 있는 토론을 가졌다. 

 

부산시 관계자는 “필리핀은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국가 중 하나”라며 “이번 방문을 계기로 부산시와 필리핀 국가경제개발청(NEDA)이 향후 도시개발 및 도시재생 분야에서 상호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네트워크를 구축해 지속적으로 교류·협력하는 기회를 마련하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