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도네시아 유니콘 ‘고젝’, 자고은행 추가 출자 22%↑

URL복사

플랫폼서 자고 은행 계좌 개설 및 금융 서비스...핀테크 확대

 

아세안 혁신기업의 아이콘인 ‘고젝(Gojek)’ 18일 상장 상업은행 뱅크 자고(Bank Jago)의 주식 18%를 추가 취득했다.

 

고젝의 추가 출자 금액은 2조 2500억 루피아(약 1759억 5000만 원)로 주식 보유 비율은 22%로 늘어났다.

 

택시 대안으로 등장해 ‘100억 달러(약 11조 8740억 원)’ 이상 가치를 뜻하는 스타트업 ‘유니콘’의 대표기업으로 우뚝 선 고젝은 ‘슈퍼앱’이다. 슈퍼앱이 된 후 페이-대출-보험-투자로 이어지는 파이낸셜 부분을 강화하고 있다.

 

이번 추가 출자도 역시 핀테크 서비스 확대가 목표다. 고젝 플랫폼에서 자고 은행의 계좌 개설 및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고젝의 전자결제 서비스 고페이(Gopay)가 자고 은행의 발행 주식 19억 5660만주를 주당 1150루피아(약 89.93 원)로 취득했다. 추가 출자 이전 보유율은 4%였다.

 

인도네시아는 낙후된 농촌 인구 52%에 해당하는 9500만 명이 은행 계좌가 없다. 이번 추가 출자로 고젝은 농촌에서도 스마트폰을 이용한 금융 서비스 잠재 수요를 발굴, 영역을 넓히는데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한편 고젝 창업자인 나디엠 마카림은 조코위 대통령의 부름을 받고 인도네시아 교육부 장관이 되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