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포커스] 아세안 대표 유니콘 ‘그랩’-‘고젝’ 합병 급물살

URL복사

그랩 설립자 앤서니 탄이 CEO...동남아 디지털경제 최대기업 탄생 눈앞

 

동남아의 교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탄생한 ‘혁신의 아이콘’인 그랩(Grab)과 고젝(Gojek)의 합병 작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CNBC 3일자에 따르면 그랩 홀딩(Grab Holding Inc) 및 고젝이 두 회사 합병과 관련해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기 위한 협상이 한창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그랩 및 고젝 합병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는 그랩 투자자인 소프트뱅크그룹(Softbank Group Corp)과 함께 두 회사 고위 경영진이 진행하고 있다.

 

합병이 성사될 경우 경영진의 그림도 나왔다. 그랩 설립자 앤서니 탄(Anthony Tan)이 공동기업의 최고경영자가 된다. 고젝 임원들은 인도네시아에서 새 공동사업을 운영하지만 여전히 고젝 브랜드로 운영될 것으로 전망되었다.

 

물론 그랩-고젝 합병에는 정부의 승인이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회담은 여전히 진행 중이며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두 서비스는 택시 대안으로 등장해 ‘100억 달러(약 11조 8740억 원)’ 이상 가치를 뜻하는 스타트업 ‘유니콘’의 대표기업으로 우뚝 선 ‘슈퍼앱’이 되었다.

 

 

‘동남아시아의 우버’로 불리는 그랩(약 143억 달러)은 아세안에서 가장 먼저 유니콘이 되었다. 원래 2012년 설립해 말레이시아에 본사를 두었지만, 2014년 싱가포르로 이전했다.

 

고젝(약 100억 달러)은 2009년 인도네시아에서 설립, 2015년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 두 서비스는 우버가 철수한 자리를 메운 차량 호출(ride-hailing) 서비스로 주목을 받았다. 차량 호출에서 출발해 많은 유저를 보유했고, 이제는 플랫폼을 보유하면서 각 분야로 앞다퉈 진출하고 있다.

 

최근 두 기업 모두 슈퍼앱이 된 후 페이-대출-보험-투자로 이어지는 파이낸셜 부분을 강화하고 있다. 라이벌 관계로 치열한 경쟁을 벌여온 이 두 ‘유니콘’ 기업이 최근 ‘합병’ 움직임이 가시화되어 주목이 되고 있다.

 

그랩의 경우 소프트뱅크,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도요타(Toyota), 혼다(Honda for Grab)가 투자했다. 가젝은 구글(Google), 테마섹(Temasek), 비쓰비시(Mitsubishi) 및 삼성(Samsung for Gojek)과 같은 거대 기업이 투자했다. 또한 비자(Visa)는 두 회사 모두에게 투자했다.

 

 

고영경 말레이시아 선웨이대학교 교수는 “만약 이 합병이 어떤 식으로 성사가 되면 동남아 디지털 경제 최대기업이 탄생한다. 통신사를 제외한 새로운 테크기업 공룡이 등장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고젝 창업자 나디엠 마카림과 그랩 창업자 앤소니 탄-후이링 탄은 하버드 MBA 동기로도 널리 알려졌다. 지난해 나디엠 마카림은 조코위 대통령의 부름을 받고 인도네시아 교육부 장관이 되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