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베트남 호치민, “배달원 3일마다 코로나19 검사하라”

URL복사

시 산업통상부, 배달기사들 통합샘플 조사 회사에 지시...회사들 반발

 

호치민시 산업통상부는 10월 1일 도시 재개방 후 코로나19 빠른 항원검사를 통해 운전자에 대한 합동 검체검사를 1~3일마다 계속하도록 배달업체에 지시했다

 

또한 최소 1회 이상 백신 접종, 길거리에서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필요한 서류와 QR코드 보유, 산업통상부 등록 등 배달근로자에 대한 규정도 준수해야 한다.

 

이에 고젝, 배민 등 몇몇 배달서비스가 직원들의 시험비용을 충당하며 시내 곳곳에 사이트를 설치해 무료 시험키트를 배포하고 있다.

 

그랩은 10일부터 주당 배달 할당량을 충족할 수 있는 무료 테스트 키트를 지급하고 있다. 등록된 근무시간을 마친 배달기사에 주당 최대 13.17달러(약 1만 5751.32 원)의 현금 지원도 하고 있다.

 

고젝은 “배달원들에게 이렇게 빈번한 검사를 받게 하는 것은 도시의 공급망을 방해하고, 그들 모두가 최소한 한 번의 백신 주사를 맞았기 때문에 자원을 낭비하며, 비용 부담이 크다”고 말했다.

 

호치민시는 4월 말부터 40만 5000건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10일 베트남 전체 3513명, 호치민시는 1067명으로 최근 며칠 사이 하루 건수가 2000건 이하로 떨어졌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