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도네시아 SNS 최강자는 유튜브...보급률 88%로 1위

URL복사

인도네시아

전체기사 보기

스타티스타 조사, 2019년 3분기 기준 와츠앱-페이스북-인스타그램 순

 

"역시 인도네시아서도 유튜브가 최강자네."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높은 보급률을 기록한 SNS(소셜네트워크)는 구글(Google)에서 서비스하는 유튜브(Youtube)인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시장조사기관 스타티스타(Statista)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의 2019년 3분기 SNS 보급률은 유튜브가 88%로 가장 높고 그 뒤를 와츠앱(WhatsApp, 84%), 페이스북(Facebook, 82%), 인스타그램(Instagram, 79%)이 이었다.

 

해당 조사는 2019년 3분기에 시행됐고 16세부터 64세 사이의 연령대의 사람들에게 조사를 진행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가장 높은 보급률을 가진 SNS는 구글의 유튜브로 88%의 수치를 기록했다.

 

페이스북은 3개의 서비스가 연달아 높은 순위를 기록한 점이 눈에 띈다. 와츠앱이 84%로 2위를 기록했고, 페이스북은 82%로 3위를 기록했다.

 

인스타그램은 79%를 차지했고 페이스북 메신저(Facebook Messenger)는 50%로 라인(Line)과 공동 5위를 기록 중이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인구 4위(2억 7000만 명)의 인구수를 바탕으로 하는 개발도상국으로 잠재성 높은 시장을 가진 국가다.

 

 

스타티스타에는 2018년 기준 1달에 1번 이상 SNS를 사용하는 인터넷 유저수는 8100만 명을 기록하고 있어 SNS 시장에서도 많은 유저를 확보할 수 있는 시장으로 평가된다.

 

지리적 여건으로도 여러 군도에 흩어진 가족 및 지인들과 연락하기 위해서도 SNS는 편리한 연락수단으로 자리매김했고, SNS를 통한 뉴스 역시 인도네시아 사람들에게 익숙해져 있다.

 

현재 인도네시아 SNS 시장은 미국계 SNS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유튜브, 와츠앱, 페이스북, 링크드인 모두 미국 기업들이 서비스하는 SNS다. 중국계 역시 위챗(29%), 틱톡(25%), 웨이보(17%)를 기록하고 있지만, 전체적인 순위에선 밀린다는 느낌이 강하다.

 

반면 한국 SNS는 라인만이 공동 5위에 기록되고 있어서 전체적으로 약세를 보인다. 라인은 라인 인도네시아 법인을 통해서 2019년 7월 기준 월간 활성 사용자수(MAU) 1800만 명을 기록중이다.

 

2015년만 해도 카카오(Kakao)가 인도네시아 자회사 패스모바일(Passmobile)을 통해 서비스하던 SNS 패스(Pass)가 시장 점유율 3위를 기록했지만, 2018년에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 밀려 SNS 사업을 정리하고 영상 콘텐츠 사업에 집중하는 결정을 내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