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도네시아, “한국 방문객, 입국시 건강확인서 내라”

URL복사

인도네시아

전체기사 보기

8일부터...이란-한국-이탈리아 특정지역 14일 내 방문한 방문객은 입국금지

 

 

인도네시아 정부는 8일부터 한국 출발한 모든 입국자로부터 항공사 카운터에서 ‘열과 기침 등 건강에 없다’는 영문 건강확인서를 제출하기로 5일 확정했다.

 

자카르타 포스트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코로나 사태가 급증한 가운데 피해를 입은 이란, 한국, 이탈리아 3개국 특정지역에 14일 내에 방문한 기록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8일부터 입국을 금지한다.

 

이란의 테헤란과 길란주, 이탈리아의 롬바르디아-에밀리아 로마냐와 베네토, 한국의 대구와 경상북도 지역이 그 대상이다.

 

입국금지 특정지역이 아닌 이란, 이탈리아 출발자도 한국 입국자처럼 건강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건강확인서는 민간 병-의원에서 열과 기침, 호흡기 이상 증세 등 건강이 없다는 서류를 영문을 발급을 받으면 된다.

 

한편 인도네시아 정부는 지난달 5일부터 14일 이내 중국 본토 방문자 입국을 제한했다. 또한 중국인 무비자입국-비자발급을 중단하고, 중국 노선을 오가는 모든 여객기 운항을 중단한 바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