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 태국' 20일 정식 문 열었다

URL복사

태국

전체기사 보기

태국 증권거래위원회 본인가, 인도네시아·싱가포르 이어 태국에도 진출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 태국이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가상자산 거래소인 업비트(Upbit)를 운영하는 두나무(대표 이석우)가 태국 증권거래위원회(SEC)로부터 본인가를 받아 ‘업비트 태국(Upbit Thailand)'가 정식서비스를 시작한다.

 

업비트 태국은 태국 증권거래위원회에서 디지털 자산 거래소, 디지털 토큰 거래소, 디지털 자산 위탁매매, 디지털 토큰 위탁매매 등 4개 분야의 라이선스를 획득했다.

 

2020년 8월 태국 현지 사업자 중 최초로 4개 분야 예비 인가를 취득 한 후 5개월 만에 정식 감사를 마치고 본인가를 받아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게 됐다.

 

태국 현지 시간으로 20일 개장한 업비트 태국은 한국 업비트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거래 환경을 제공할 방침이다.

 

업비트 태국 파라데 탄루엉폰 CEO는 “경험과 노하우, 전문성을 더해 태국 최고의 디지털 자산 거래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며 “혁신적인 서비스를 위해 당국의 인가를 받은 사업자를 비롯, 글로벌 전역의 주요 사업자들과 협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두나무는 2018년 10월 업비트 싱가포르 서비스 오픈을 시작으로, 인도네시아에서 정식 디지털 자산 거래소 등록을 완료하고 현지 상품선물거래규제국(Bappebti)에서 인정한 13개 합법 거래소 중 하나로 서비스하며 동남아시아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업비트 태국 출범으로 업비트의 글로벌 경쟁력은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