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1조 8000억원 규모 텔레그램 ICO, 러 석유재벌 등 거물들 총출동

URL복사

투자

전체기사 보기

미국 법원 제출된 보고서 공개, 각국 재벌에서 미국 벤처 펀드사 임원까지 다양 눈길

 

미국 증권위원회(SEC)가 텔레그램(Telegram)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 중 법원에 제출된 서류를 통해 ICO(가상화폐공개, Initial Coin Offering)에 참여한 자본가들의 명단이 드러났다.

 

글로벌 최대 규모의 ICO를 통해 17억 달러(한화 약 1조 8000억 원)를 모금한 것으로 알려진 텔레그램의 톤(TON)의 투자자는 다양했다. 러시아 재벌을 포함해 독일 핀테크 기업 임원, 미국 벤처 펀드사들 중 다양한 국적의 거물들이 참여해 시선을 끌었다.

 

SEC는 지난 1월 미국 뉴욕 남부지방법원에 텔레그램을 증권법 위반 혐의로 소송을 제기했다. 소송 당시 SEC는 오리건 대학의 스티븐 매컨(Stephen McKeon) 교수가 작성한 톤의 분석에 대한 보고서 전문을 같이 제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사전 판매 단계에선 8억 5000만 달러(한화 약 1조 149억 원)을 투자받았고, 2019년 3월에 진행된 2번째 판매에서 8억 5000만 달러(한화 약 1조 149억 원)의 자금을 조달했다.

 

또한 투자자의 명단도 포함되어 있는데, 러시아 석유재벌로 유명한 로만 아브라모비치(Roman Abramovich)가 소유한 노마 투자사(Norma Investments Ltd.)가 1000만 달러(한화 약 120억 원)을 투자한 것으로 기록됐다.

 

석유기업 사프마르(Safmar)의 수장 미하일 구체리예프(Mikhail Gutseriyev)가 소유한 러시아 기업 라나벨 벤처스(Larnabel Ventures)도 1500만 달러(한화 약 180억 원)를 투자했다. 러시아에서 장관을 지낸 미하일 아비조프(Mikhail Abyzov)가 사장으로 있는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의 펀드회사 바티오스 홀딩스(Batios Holdings Ltd)도 투자자도 기록됐다.

 

독일의 핀테크 기업 와이어카드(Wirecard)의 얀 마르샬렉(Jan Marsalek) COO도 2번째 판매단계에서 700만 달러(한화 약 83억 원)에 참여했다. 와이어카드는 2019년에 톤의 블록체인 개발을 맡은 톤 랩(Ton Lab)과 파트너십을 맺고 디지털 금융 서비스에 대한 개발을 진행 중이다.

 

이 외에 기록된 투자자로는 클라이너 퍼킨스(Kleiner Perkins), 벤치마크(Benchmark), 세쿼이아(Sequoia), 라이트스피드(Lightspeed), 레드포인트(Redpoint), 드레이퍼 드레곤(Draper Dragon), 포트리스(Fortress) 등의 펀드 회사들도 포함되어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