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포페이, 코로나19로 배달 등 2월 비대면 결제 65%↑

URL복사

경제

전체기사 보기

김포페이의 배달 결제 증가, 코로나19로 인해 소비 패턴도 비대면 결제로 이동

 

김포시의 지역화폐인 김포페이의 비대면 결제(Untact)가 증가추세로 늘어났다. 기존 결제 패턴과 상이한 소비자 행동 패턴이다.

 

김포페이는 김포 지역 내 유통과 골목상권 활성화, 시민과 소상공인에게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서 도입된 모바일 기반 지역화폐다.

 

사용자가 김포페이를 충전할 시 구입 금액의 6~10%를 김포시에서 지원하고 현금영수증 발행과 30%의 소득공제 혜택이 있다. 가맹점은 모바일 결제수수료 0%와 가맹점용 QR키트를 통해 무료 제공과 어플리케이션 가맹점 홍보, KT에서 제공하는 업종별 상권분석 정보를 제공받는다.

 

김포페이 발급은 착한페이 어플리케이션에서 발급받을 수 있고 김포페이는 삼성페이, LG페이에서 등록해서 사용이 가능하다.

 

김포페이의 사용률은 코로나19가 급증했던 1월 60%, 2월에 65%로 급증하는데, 일반음식점에서 40%, 슈퍼-마트에서 30%의 결제 건수가 급증했다.

 

 

김포시에서는 외출을 꺼리는 시민들이 배달 주문을 하면서 김포페이로 결제를 했기 때문에 일어난 소비 패턴의 변화로 분석했다.

 

실물 카드 발급도 가능하지만 모바일 기반인 김포 페이가 모바일 코드 게시나 QR을 통해 비대면 결재가 가능해 일어난 현상이라는 뜻이다.

 

소비자들의 경우 이달 10% 할인에 따른 인센티브 부여로 가계경제에 도움과 소상공인은 수수료 없이 환전할 수 있다는 장점에 무엇보다 호응이 크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어려움을 이겨내기 위해 모두가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무엇보다도 지역경제의 주춧돌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살아야 지역경제가 살아난다”며 시민들의 지역경제 활성화 동참을 호소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