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주 캄보디아 한국대사관 “삼랑시 귀국, 한국인 안전 유의”

URL복사

캄보디아

전체기사 보기

프랑스 망명 야권인사 '삼 랑시' 9일 귀국선언 “한국 국민 안전공지”

 

캄보디아의 제1야당 CNRP(캄보디아구국당) 삼 랑시(Sam Rainsy) 전 대표가 11월 9일 캄보디아 독립기념일에 맞추어 귀국할 예정이라고 선언해 정국이 소용돌이칠 것으로 보인다.

 

CNRP는 지난해 11월 대법원의 명령으로 강제 해산당했다. 랑시 전 대표는 현재 프랑스에서 망명 중이다.

 

주 캄보디아 한국대사관은 “실제 이러한 상황이 생길 경우 캄보디아 국내 정세가 혼란스러워질 우려가 있습니다”고 안전유의를 공지했다.

 

특히 물축제(11.10-11.12) 연휴 기간에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장소에 출입을 가급적 자제해 달라고 부탁했다. 또한 시위 발생시 최대한 신속하게 현장에서 벗어나라고 당부했다.

 

아래는 주 캄보디아 한국대사관의 한국민 안전 유의 전문

 

프랑스에서 망명중인 캄보디아 야권인사 '삼 랑시'가 11.9(토) 캄보디아 독립기념일에 맞추어 귀국할 예정이라고 선언하였습니다.

 

실제 이러한 상황이 생길 경우 캄보디아 국내 정세가 혼란스러워질 우려가 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우리 국민들께서는 물축제(11.10-11.12) 연휴기간에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장소에 출입을 가급적 자제해 주시고 시위 발생시 최대한 신속하게 현장에서 벗어나주시기 바랍니다.

 

추가 관련 정보가 있을 경우 대사관 홈페이지와 주요 한인단체 등을 통해 즉각 추가 공지하겠습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