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태국, 5개월 만에 학교 문 활짝...80일째 지역감염 확진 '제로'

URL복사

태국

전체기사 보기

방과 후 이동경로 학교측 보고 의무화...2차확산 발발하면 바로 이전 회귀

 

[방콕=아세안익스프레스 전창관 기자] 태국이 드디어 학교 문을 활짝 열었다. 지난 3월 18일 문을 닫은 지 약 5개월 만이다.

 

태국 교육부는 13일부터 부분 수업과 온라인 수강체제에서 벗어나 전국적인 100% 전면 개학에 돌입하기로 밝혔다.  앞서 지난달 초에 시행했던 요일별, 학년별 부분 개학은 등교 가능한 학생수를 제한한 채로였다. 

 

13일 기준 태국은 누적확진자 3359명, 80일간 '국내 지역감염 확진자 제로'를 기록 중이다.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전교생이 동시에 등교하는 완전한 전일 수업체제를 시작한 것이다.

 

태국 언론매체 타이 PBS 등에 의하면, 등교시 전교생에 대한 발열검사와 마스크 착용 여부를 확인한다 . 또한 알콜젤로 손을 소독케 한 후 상의에 점검필 스티커 부착이 등교시 필수 이행과정에 포함됐다. 이 중 어느 한가지 요건이라도 부합치 않은 학생은 등교할 수 없다.

 

 

교육부에서는 학생들의 방과 후 이동경로를 교사에게 보고하는 프로세스 시행을 각급 학교에 권고중이다. 특히, 미얀마와 라오스 국경지대를 왕래하며 태국 소재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에 대해서는 방과 후의 이동경로 보고를 보다 철저히 시행토록 관리감독을 강화키로 했다. 

심지어 국경간 육로를 통해 이동이 잦은 지역의 학생들을 위해서는 이동 횟수를 줄여주기 위한 별도의 격리시설까지 마련했다. 집이 미얀마와 라오스에 있지만 학교는 태국으로 다니는 학생들이 국경지역 마을에 상당수 있기 때문이다. 이 밖에 체육활동이나 그외의 집회 등 집단활동을 배제토록하는 시행령 또한 공지됐다.

 

나타폰 교육부장관은 전면 개학을 단행 후 혹여라도 확진자 발생시 역학 추적 조사가 가능할 수 있도록 방과 후 학생들의 이동경로를 교사들이 관리감독해 주기를 촉구했다.

 

그는 “학생들간 1.5m의 사회적 거리두기와 수업 중 마스크 착용 그리고 손소독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 향후 교육부가 직접 각급 학교의 방역수칙 이행여부를 확인할 것” 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면 개학 시행 후 5일째에 전면적 방역점검을 시행하고, 이후 7일, 10일, 14일 간격으로 세분해 방역 이행태세를 점검할 것”이라는 구체적 추후 일정계획까지 제시했다.

 

2차확산이 발발하면 언제라도 부분개학이나 온라인 수업으로 회귀할 수 있다는 점도 빠트리지 않았다.

 

한편, 일각에서는 태국 정부가 대학을 포함한 전국적 개학 지침에 방과 후 행적 보고나 단체활동 금지 권고를 포함시킨 것은 확대되고 있는 전국적 반정부시위의 상황 통제에도 일부 목적을 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온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 중인 상황에서 약 5개월만에 시행된 태국의 전면적 개학은 안팎으로부터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