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태국, 15일 '집회금지 비상사태' 발동...반정부 지도자 5인 체포

URL복사

태국

전체기사 보기

대규모 반정부 시위 격화, 쁘라윳 정권 퇴진-개헌-군주제 개혁 다시 등장

 

[방콕=아세안익스프레스 전창관 기자] 태국 정부가 왕실 행차 군중 속 '세손가락 동작'이 다시 등장하자 주모자 5인을 일제히 검거하는 등  반정부 시위대에 대해 강경진압책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반정부 시위대는 14일, 1973년 10월에 있었던 ‘피의 일요일‘ 혁명기념일을 맞아 대규모 군중 집회를 열었다. 

 

때마침 왕실행렬이 그랜드 팰리스에서의 공식행사에 참가하기 위해 시위대 집결지 근방을 지나가는 중이었다. 이때 도열한 군중들 속에서 시위대가 세 손가락 동작과 함께 '민족, 종교, 국민' 이라는 구호를 연호했다.  

 

 

이처럼 시위 양상이 격화되자 태국 정부는 주모자 5인을 일제히 검거했다. 시위 진압 방식을 강경진압 방침으로 선회하는 법령까지 발효했다.

 

태국정부는 긴급조치령 발효 배경으로 시위 형태가 점점 더 조직적이고 대규모로 운영되어 가며 왕실의 공식 행렬을 방해하는 움직임이 있었다는 점과 주요도로 무단점유 과정에서 폭력 행위를 야기할 우려가 있을 뿐더러 코비드19 통제에 위험을 끼치는 시위사태를 좌시할 수 없다는 점을 내세웠다.

 

이달 들어 3개월째 계속되는 태국의 반정부 시위는 이전의 여타 반정부 시위와는 다른. 현행 입헌군주제 개혁 부분을 언급하고 있다. 14일  벌어진 시위에서는 다시금 대 정부 중점 3개 요구사항으로 '쁘라윳 총리 퇴진, 개헌과 함께 현행 군주제 개혁'을 쟁점으로 내세웠다.

 

그동안 반정부 시위에서 왕실개혁 부분이 일부 거론되자 시위동력 내 보수 고령층 참여자들이 이탈했다. 이를 우려한 시위대 측이 총리퇴진과 개헌으로 요구사항을 줄여나가는 모습을 일시 보였다.  그러나 이번 시위에서 왕실개혁 사안을 다시 부각시키기 시작했다. 

 

 

시위지도부의 아논 남파 인권 변호사는 이날 집회에서 "후퇴하거나 승복하지 않고 승리할 때까지 싸울것이다. 우리 모두는 완전한 민주주의를 목적으로 시위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태국의 반정부 시위는 자유청년연합(Free Youth)과 탐마삿공동연대(Thammasat United Front and Demnstration)를 포함한 대규모 반정부 시위연합 그룹에 의해 재점화되었다. 앞으로 쁘라윳 총리 퇴진과 개헌으로 집중되며 일단락될 것인지, 현행 입헌군주제 개혁론을 심화시키며, 태국 정치사에 있어 큰 파란을 불러일으킬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태국 정부는 2006년 탁신 축출 쿠데타 시 제정된 국가비상사태 긴급조치령 5조 및 11조에 근거해 5인 이상의 집회 불허, 시위를 목적으로 한 도로 공공건물 점거 금지, 국가안보를 저해하는 내용을 전파하는 언론을 포함한 각종 소셜미디어 검열을 강화하는 것을 골자로 한 법령의 시행에 돌입했다.

철야시위에 돌입한 랏차담넌 정부 청사 근방의 시위대를 강제해산시킨 것은 물론, 그간 시위를 주도해 온 펭귄 프릿치와락, 아논 남파, 쁘라싯 우타롯과 파누퐁 짯넉 등 4인을 시위현장 근방에서 일제히 검거했다.

 

 

시위대 인근 호텔에서 지도부 검거의 부당함을 알리는 페이스북 생방송 회견을 진행하던 탐마삿 공동연대의 룽 파나사야 위원도 성명서를 읽던 중 검거됐다.

 

현지 소식통들은 강제 해산당한 시위대 측이 현지시간 15일 오후 4시에 방콕시내 랏차프라송 거리에서 다시금 재집결키로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공지중이나, 정부측의 강경진압 방침 선회와 시위 지도부 주요인사들이 일괄 체포된 상황에서 당장 연이어 시위가 속계될 수 있을 가능성은 희박한 상황으로 보고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